국제

머니투데이

코로나 긴급사태 무색..日 곳곳 대규모 성인식 치러

황시영 기자 입력 2021. 01. 11. 21:53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급증으로 일부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일본이 11일 대규모 성인식을 치렀다.

이날 NHK에 따르면 약 3만7000명의 성인이 탄생한 요코하마시에서는 성인식 장소를 2개로 늘려 각각 4회씩 총 8회의 행사를 열었다.

일본 시즈오카현 야이즈시는 '드라이브인' 성인식을 열어 차량 470대가 몰렸다.

일본은 이를 기념해 각 지역이 매년 크게 성인식을 치러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AP/뉴시스]11일 일본 도쿄 근교 요코하마에서 성인식이 열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모노를 입은 여성들이 사회적 거리를 두고 행사장에 앉아 있다. 일본에서 브라질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가운데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도쿄도 등 일부 지자체에서 ‘성인의 날’을 맞아 대규모 성인식을 강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21.01.11.


코로나19 급증으로 일부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일본이 11일 대규모 성인식을 치렀다.

이날 NHK에 따르면 약 3만7000명의 성인이 탄생한 요코하마시에서는 성인식 장소를 2개로 늘려 각각 4회씩 총 8회의 행사를 열었다. 성인이 되는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남녀가 각각 양복과 전통 복장인 기모노를 입고 요코하마 아레나 등으로 몰렸다. 참석자 규모는 지난해보다 25% 가량 줄어든 정도다.

도쿄 스미다구는 비상사태 선포 때문에 성인식 개최를 중단하고 구청장과 새 성인 몇 명 등 한정된 인원만으로 행사를 갖고 이를 온라인으로 중계했다. 일본 시즈오카현 야이즈시는 '드라이브인' 성인식을 열어 차량 470대가 몰렸다. 도쿄 남서부 가와사키에서도 성인식이 열렸다.

올해 일본에서는 100만명 이상이 20세, 즉 성인이 된다. 이 나이가 되면 부모의 승인 없이 합법적으로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고 결혼도 할 수 있게 된다. 일본은 이를 기념해 각 지역이 매년 크게 성인식을 치러왔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한다며 치러졌지만 일부에서는 지켜지지 않았고 외출 자제를 호소한 정부 입장도 머쓱해졌다는 평가다.

최근 일본은 코로나19를 잡기 위해 수도권 4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했고 이같은 방역 강화 조치를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하려고 하고 있다. 지난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최근 도쿄에서 새로 발병한 감염자 중 절반 이상이 30대 미만이라면서 방역조치들을 따라줄 것을 젊은이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황시영 기자 apple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