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4곳→7곳' 확대 논의"

김아영 기자 입력 2021. 01. 11. 21:54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사카 등으로 확대하는 안을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안을 논의 중이라고 정부와 여당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가 오사카 등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면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역으로 확대되는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사카 등으로 확대하는 안을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안을 논의 중이라고 정부와 여당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오사카 등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면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역으로 확대되는 것입니다.

스가 일본 총리는 어제(10일) NHK에 출연해서 오사카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할지 "며칠 더 상황을 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필요하다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