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이란 중앙은행 총재 "한국, 이란 자산 동결은 큰 실수"

문제원 입력 2021. 01. 11. 21:58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선박을 나포한 이란의 중앙은행 총재가 이란을 방문한 한국 대표단과 만나 한국의 이란 자산 동결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11일(현지시간)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이날 최종건 외교부 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이 이란의 자산을 동결한 것은 큰 실수이며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란이 한국케미를 나포한 이유는 한국 내 이란 동결 자금 70억 달러(약 7조6000억원)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란 중앙은행 총재, 韓대표단과 회담
한국선박 나포, 이란 자산동결 관련 논의
지난 4일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되는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 모습. 오른쪽이 이란 혁명수비대가 타고 온 고속정이다. 사진은 나포 당시 CCTV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한국 선박을 나포한 이란의 중앙은행 총재가 이란을 방문한 한국 대표단과 만나 한국의 이란 자산 동결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11일(현지시간)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이날 최종건 외교부 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이 이란의 자산을 동결한 것은 큰 실수이며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1년6개월 전 한국 방문 중 한국 관리들과의 회담에서 한국 관리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협력하기로 약속했지만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자산 확보를 위한 법적 조치를 시작했다"며 "협상이 결과를 내는 데 실패한다면 법적인 절차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곧 물러나는 미국 행정부의 압력에서 독립적으로 행동할 것을 기대한다"며 "한국과 이란의 오래되고 친밀한 관계는 다른 나라나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같은 개인에게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다. 이후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4일 걸프 해역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한국케미호를 나포했다. 한국케미에는 한국인 5명 등 20명이 승선했으며, 반다르아바스 항에 억류 중인 한국케미 선내에 머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이 한국케미를 나포한 이유는 한국 내 이란 동결 자금 70억 달러(약 7조6000억원)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