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용답초·왕십리하나어린이집서 확진자 발생..전수조사 실시

하종민 입력 2021. 01. 11. 22:0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성동구는 관내 용답초등학교와 왕십리하나어린이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11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용답초등학교 1학년생 1명이 전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또한 구는 선제적인 조치를 위해 돌봄교실 학생 및 교직원 등 총 28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했다.

해당 교직원은 타 지역 거주자로 10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11일 최종 확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용답초 확진자 관련 28명 검사 완료
하나어린이집 90명 검사..폐쇄조치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665명으로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한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2021.01.10.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 성동구는 관내 용답초등학교와 왕십리하나어린이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11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용답초등학교 1학년생 1명이 전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구는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가 4~5일 이틀간 학교 긴급돌봄교실에 등교했음을 확인하고 같은 시간대 등교한 교직원 2명, 학생 15명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구는 선제적인 조치를 위해 돌봄교실 학생 및 교직원 등 총 28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했다.

구 관계자는 "현재까지 28명 전원 검사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왕십리2동 소재 왕십리하나어린이집에서도 교직원 1명이 추가 확진됐다. 해당 교직원은 타 지역 거주자로 10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11일 최종 확진됐다.

구는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접촉자를 파악한 후 교직원 2명, 원생 33명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어린이집 재원 아동 74명과 교직원 19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했다.

구 관계자는 "현재까지 아동 71명, 교사 19명이 검사를 완료했다"며 "어린이집은 오는 21일까지 폐쇄 조치했다"고 말했다.

그는 "2곳 모두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전수조사 결과와 추가 확인되는 사항은 신속히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