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트럼프 지지자들, '무장 시위' 계획..폭력 사태 긴장 고조

김현지A 기자 입력 2021. 01. 11. 22:08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오는 17일 워싱턴D.C에서 또 다시 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WP는 "온라인으로 소요사태를 모의한 트럼프 지지자들이 다음 계획을 준비 중"이라며 "보다 폭력적인 사태가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 6일 발생한 연방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과 관련 워싱턴 정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논의가 진행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장 시위를 예고하는 시위대의 포스터./사진=팔러 캡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오는 17일 워싱턴D.C에서 또 다시 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극우 세력의 소셜미디어로 부상하고 있는 '팔러' 앱에는 오는 17일 정오에 워싱턴 기념탑에서 백악관까지 진행되는 "무장 행진(armed march)"에 참여를 독려하는 게시글이 전날 밤 올라왔다.

이 글에는 워싱턴D.C 이외에 50개 주의회에서도 시위가 벌어진다는 내용과 '민주주의가 파괴되면 침묵하는 것을 거부하라'문구와 함께 '개인적 판단에 따라 무장'을 요구하는 내용까지 담겼다.

의회 난입 사태 이후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적인 폭력사태를 선동할 수 있다면서 자사 서비스 이용을 제한했다. 그러자 이용자에게 아무런 제재를 가하지 않는 팔러 앱으로 극렬 지지자들의 이용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WP는 "온라인으로 소요사태를 모의한 트럼프 지지자들이 다음 계획을 준비 중"이라며 "보다 폭력적인 사태가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광범위한 항의 시위 계획이 지난 수주 간 온라인 상에서 나돌고 있는데 '100만 민병대 행진'도 취임식 날에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 6일 발생한 연방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과 관련 워싱턴 정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논의가 진행 중이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