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신규 확진자 1000명' 日, 코로나19 긴급사태 오사카로 확대 될 듯

김정호 입력 2021. 01. 11. 22:19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서일본 등 지방으로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 등으로 긴급사태를 확대하는 방향을 조율중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를 발령할 전망이다.

오사카부 등에 발령하면 긴급사태는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곳으로 확대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일 신규 확진자, 1000명이 넘어
일본 도쿄/사진=AP

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서일본 등 지방으로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 등으로 긴급사태를 확대하는 방향을 조율중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를 발령할 전망이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와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다. 오사카부 등에 발령하면 긴급사태는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곳으로 확대된다.

한편, 아이치현과 기후현에서도 금명간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했다. 일본은 도쿄지역에서만 7일 연속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이 넘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7만6163명으로 늘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