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에 '마리 퀴리'

한미희 입력 2021. 01. 11. 22:23

기사 도구 모음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은 '마리 퀴리'에 돌아갔다.

노벨상을 두 번 받은 최초의 과학자 마리 퀴리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 퀴리'는 11일 열린 시상식에서 대상과 함께 연출상(김태형), 극본상(천세은), 음악상 작곡 부문(최종윤)까지 4관왕에 올랐다.

프로듀서상은 '광주', '마리 퀴리', '팬레터' 등을 제작한 강병원 라이브 대표가, 공로상은 2000년 창간해 지난해 12월호를 끝으로 무기한 휴간에 들어간 뮤지컬 전문 월간지 '더뮤지컬'이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연상은 '렌트' 김수하·'썸씽로튼' 강필석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은 '마리 퀴리'에 돌아갔다.

뮤지컬 '마리 퀴리' [라이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노벨상을 두 번 받은 최초의 과학자 마리 퀴리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 퀴리'는 11일 열린 시상식에서 대상과 함께 연출상(김태형), 극본상(천세은), 음악상 작곡 부문(최종윤)까지 4관왕에 올랐다.

2018년 트라이아웃 공연으로 처음 선보인 '마리 퀴리'는 지난해 2∼3월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무대에서 관객을 만났고, 반년이 채 되기도 전인 7∼9월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다시 올랐다.

작품상은 시조(時調)가 국가 이념인 가상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거대한 세력에 저항하는 민초들의 통쾌한 외침을 담은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400석 이상)과 4명의 여성 캐릭터가 만드는 강렬한 록 뮤지컬 '리지'(400석 미만)가 선정됐다.

뮤지컬 배우 김수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자 주연상은 '렌트'에서 미미를 연기한 김수하가, 남자 주연상은 '썸씽로튼'에서 닉 바텀을 연기한 강필석이 받았다.

조연상은 '차미'의 이봄소리와 '썸씽로튼'의 서경수, 신인상은 '어쩌면 해피엔딩'의 한재아와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의 이준영, 앙상블상은 '브로드웨이 42번가' 팀에 돌아갔다.

음악상 편곡/음악감독 부문은 김성수(썸씽로튼), 안무상은 김은총(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 무대예술상은 이우형(조명·빅피쉬)·오필영(무대·젠틀맨스 가이드:사랑과 살인편)이 받았다.

프로듀서상은 '광주', '마리 퀴리', '팬레터' 등을 제작한 강병원 라이브 대표가, 공로상은 2000년 창간해 지난해 12월호를 끝으로 무기한 휴간에 들어간 뮤지컬 전문 월간지 '더뮤지컬'이 받았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