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이란 중앙은행장, 한국 대표단에게 압박? "협상 실패되면 법적인 절차 진행될 것"

김정호 입력 2021. 01. 11. 22:51

기사 도구 모음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한국의 이란 자산 동결과 관련해서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최종건 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이 이란의 자산을 동결한 것은 큰 실수이며 용납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또 헴마티 총재는 한국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한국 은행들은 수년 동안 이란의 자산을 동결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거부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의 이란 자산 동결은 용납할 수 없어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들에 나포되는 유조선 '한국케미'/사진=AP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한국의 이란 자산 동결과 관련해서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최종건 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이 이란의 자산을 동결한 것은 큰 실수이며 용납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현재 한국 대표단은 한국 선박 나포와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 문제 논의차 이란을 방문중이다.

또 헴마티 총재는 한국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한국 은행들은 수년 동안 이란의 자산을 동결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거부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는 1년 6개월 전 한국 방문 중 한국 관리들과의 회담을 언급하면서 "한국 관리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협력하기로 약속했지만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자산 확보를 위한 법적 조치를 시작했다"며 "협상이 결과를 내는 데 실패한다면 법적인 절차를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동결 자금을 양국 관계의 큰 걸림돌이라고 표현하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곧 물러나는 미국 행정부의 압력에서 독립적으로 행동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이란의 오래되고 친밀한 관계는 다른 나라나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같은 개인에게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4일(현지시간) 한국 국적 유조선이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됐다.

당시 이란 파르스통신은 "이란 혁명수비대가 걸프 해역에서 한국 선박을 나포해 항구로 이동시켰다"라면서 "이 유조선에는 한국 국기가 달려 있었고 기름 오염과 환경 위험을 이유로 나포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박 정보 사이트인 '마린 트래픽'(MarineTraffic)은 한국 국적 유조선인 'MT-한국케미호'가 이란 영해에서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디엠쉽핑 측은 이란 정부가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선사 관계자는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해양 오염을 할 이유는 전혀 없다"면서 "주변에 배가 엄청나게 많아 만약 해양오염을 했다면 벌써 신고가 들어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란이 한국케미를 나포한 배경으로 꼽히는 한국 내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6000억 원)로 추정된다.

이란은 지난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다.

이에 대해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