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CES 2021] 진화한 '네온' VS 진짜 같은 '김래아'.. 삼성·LG AI 가상인간 대결

김준엽,김성훈 입력 2021. 01. 11. 23: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 프레스 콘퍼런스
삼성전자 산하 스타랩스가 개발한 네온은 진짜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말과 행동을 하는 걸 목표로 하는 AI 가상인간이다. 네온 홈페이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제품에 녹여내는 데 집중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CES에서 처음 선보였던 AI 가상인간 ‘네온(NEON)’을 올해 더욱 업그레이드해 선보인다. 네온은 지난해 CJ올리브네트웍스와 첫 번째 파트너십을 체결한 데 이어 11월에는 신한은행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네온은 B2B용으로 대고객 업무 등에 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외연을 확대하고 있다. 네온을 개발한 스타랩스는 지난해 조직을 3배 늘리며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AI 기반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공개했다.


우선 AI에 기반한 맞춤형 서비스로 ‘스마트싱스 쿠킹’과 스마트 TV용 ‘삼성 헬스’를 소개했다. 스마트싱스 쿠킹은 스마트싱스 앱을 활용해 식재료 구매에서부터 조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개인의 성향에 맞춰 관리해 주는 서비스다.

스마트 TV용 삼성 헬스는 스트레칭, 근력 운동, 요가, 명상 등 다양한 종류의 고화질 홈트레이닝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스마트 트레이너’ 기능을 통해 TV에 연결된 USB 카메라로 자신이 운동하는 모습을 비춰 보며 자세 정확도, 동작 횟수, 칼로리 소모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AI 가전인 ‘삼성 제트봇 AI’도 공개했다. 제트봇 AI는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솔루션 ‘모비디우스’가 탑재된 인공지능 로봇청소기다. AI 솔루션과 라이다(LiDAR) 센서, 3D 센서를 활용해 작은 장애물까지 판별할 수 있기 때문에 깨지기 쉬운 물건이나 전선, 양말, 반려동물의 배변 등을 피해 다니며 청소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 펫’ 서비스도 공개했다. 이 서비스는 제트봇 AI의 카메라, 센서를 활용한 반려동물 케어 서비스로 원격으로도 반려동물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연구 중인 새로운 로봇도 선보였다. ‘삼성봇 핸디’는 스스로 물체의 위치나 형태 등을 인식해 잡거나 옮길 수 있다.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정리 등 다양한 집안일을 돕는 데 유용한 미래 가정용 서비스 로봇이다. 또 CES 2019에서 처음 공개한 ‘삼성봇 케어’의 업그레이드 버전도 선보였다.


삼성리서치 승현준 사장은 “로봇은 AI 기반의 개인화된 서비스의 정점”이라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최적화된 결합을 통해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LG 프레스 콘퍼런스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11일 열린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11일 ‘CES 2021’ 개막에 맞춰 연 프레스 콘퍼런스의 백미는 가상인간 프레젠테이션이었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만든 23세 여성 인플루언서 캐릭터 ‘김래아’는 실제로 존재하는 듯한 사람의 외모와 목소리로 3분간 LG전자의 비전과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름에는 ‘미래에서 온 아이’라는 의미가 담겼고, 그가 운영하는 것처럼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진 등 게시물도 올라왔다. 래아의 소개로 등장한 제품은 방역 작업을 할 수 있는 ‘LG 클로이 살균봇’과 2021년형 노트북 ‘LG 그램’,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등이다.

LG전자가 선정한 이번 콘퍼런스 주제는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Life is ON-Make yourself @ Home)’였다. 최근 집에서 일하고, 배우고, 즐기고, 쇼핑하는 등 빠르게 변하고 있는 일상에서 집의 의미를 재정의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특히 집에서 경험할 수 있는 안심, 편리, 재미 등 다양한 가치들을 소개하는 데 주력했다.

LG전자는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의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고객이 LG 씽큐 앱을 이용해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식품 업체인 네슬레(Nestle), 크래프트 하인즈(Kraft-Heinz) 등과 협력에도 나선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주문한 식품의 바코드를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인공지능 쿡(Scan-to-Cook)’ 기능과 AI가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하고 예상되는 고장을 미리 감지해 알려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도 소개됐다. 또 건강·위생 기능과 디자인을 강화한 프리미엄 가전뿐 아니라 OLED 소자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TV 신제품 ‘올레드 에보(OLED evo)’도 선보였다. 제품은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구현해 기존 올레드 대비 더 선명하고 밝은 화질을 보여준다.

LG전자는 이번 CES 2021에서 뉴노멀 시대에 맞는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데 방점을 뒀다. LG전자 CEO(최고경영자) 권봉석 사장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대에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겠다”며 “LG전자는 혁신의 여정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준엽 김성훈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