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아일보

'집콕' 늘자 한식-디저트 배달 증가.. 편의점 야간 배송은 4배 늘어

신동진 기자 입력 2021. 01. 12. 03:06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한식과 디저트를 배달시켜 먹는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배달 대행업체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배달음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가장 많이 배달한 음식은 버거, 한식, 치킨, 디저트, 분식 순이었다.

한식 비중은 2019년 10%에서 지난해 15%로 상승했고 디저트는 2019년 8%에서 지난해 11%로 비중이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한식과 디저트를 배달시켜 먹는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배달 대행업체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배달음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가장 많이 배달한 음식은 버거, 한식, 치킨, 디저트, 분식 순이었다. 버거, 치킨, 한식, 분식, 디저트 순이었던 2019년과 대비된다. 한식 비중은 2019년 10%에서 지난해 15%로 상승했고 디저트는 2019년 8%에서 지난해 11%로 비중이 늘었다.

한식과 디저트의 약진은 코로나19로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가 늘며 국 탕 찌개 반찬류 등 집밥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카페 취식 제한 등으로 커피나 디저트 수요도 늘고 있다. 편의점의 주문 배송 건수는 전년 대비 212% 급증했고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야간 배송은 434% 폭증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