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친구가 사라졌다" 신고..알고보니 친구 남편이 호텔에 감금

임성호 입력 2021. 01. 12. 07:00

기사 도구 모음

가정폭력 사건으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친구 집으로 가는 아내를 호텔로 데려가 가둔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감금 혐의로 남편 30대 A씨를 조사 중이다.

B씨는 이날 서울의 한 경찰 지구대에서 가정폭력 사건으로 조사를 받았고 귀가하는 대신 친구 집으로 가려 택시에 탑승했다.

경찰은 B씨 휴대전화 위치가 확인된 장소 일대를 수색하던 중 한 호텔에 세워진 A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객실을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송파경찰서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가정폭력 사건으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친구 집으로 가는 아내를 호텔로 데려가 가둔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감금 혐의로 남편 30대 A씨를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늦은 시각 아내 B씨를 송파구의 한 호텔 객실에서 약 4시간 동안 나가지 못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날 서울의 한 경찰 지구대에서 가정폭력 사건으로 조사를 받았고 귀가하는 대신 친구 집으로 가려 택시에 탑승했다. 그런데 곧 남편 A씨가 나타나 B씨를 택시에서 내리도록 한 뒤 자신의 차에 태우고 호텔로 향했다.

B씨가 오기를 기다리던 친구는 8일 오후 10시께 "B씨가 기다려도 오지 않고, 휴대전화 전원도 꺼져 있다"며 112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B씨 휴대전화 위치가 확인된 장소 일대를 수색하던 중 한 호텔에 세워진 A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객실을 확인했다. B씨는 발견 당시 겁에 질린 채 불안에 떨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인근 지구대에서 조사한 뒤 즉각 B씨와 분리해 보호 조치했다. A씨가 B씨를 폭행하지는 않은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 A씨가 B씨를 호텔로 데리고 간 정확한 경위를 살핀 뒤 A씨의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