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설 연휴 전 10만원씩'..재난지원금 주는 지자체는 어디?

한민선 기자 입력 2021. 01. 12. 07:30

기사 도구 모음

울산시, 경기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새해 들어 제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울산 세대당 10만원→경기 1인당 10만원'재난지원금' 지급━12일 기준 17개 시도 가운데 재난지원금 지원 계획을 밝힌 곳은 울산시, 경기도 등이다.

또 울산시는 0세부터 5세까지 모든 영유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2차 보육재난지원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8일 오전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지원금 신청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울산시, 경기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새해 들어 제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울산 세대당 10만원→경기 1인당 10만원…'재난지원금' 지급

12일 기준 17개 시도 가운데 재난지원금 지원 계획을 밝힌 곳은 울산시, 경기도 등이다.

광역자치단체 중 울산시가 가장 먼저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송철호 울산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울산 전 세대(46만7000가구)에 각 1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 시기는 지원금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설 연휴 전인 2월 초쯤 이뤄질 예정이다.

또 울산시는 0세부터 5세까지 모든 영유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2차 보육재난지원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학교 밖 지원센터에 등록돼 있는 청소년 700여명 대상으로 복지재난지원금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어 경기도의회도 지난 11일 2차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경기도에 제안했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SNS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여부와 규모, 대상,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의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밝혔다.

2차 재난기본소득은 전 도민(1370여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1차 지급 때와 같이 경기지역화폐 카드와 신용카드를 통해 설 명절 전인 2월 초 지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일부 기초단체도 1인당 10만원 지급
한파가 몰아친 10일 경북 구미시 원평동 금오천 1공영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간호사가 항체 채취 작업을 하고 있다.(구미시 제공)/사진=뉴스1

이밖에 전남 해남군, 전북 정읍시, 부산 중구·기장군 등 일부 기초단체들도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예정이다.

전남 해남군은 오는 20일까지 모든 군민에게 10만원씩 긴급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재난기본소득은 전액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며, 해당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현장에서 수령할 수 있다.

전북 정읍시도 1인당 10만원씩 선불카드 형식으로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급된 선불카드는 지역 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6월30일까지 지역 내에서만 한시적으로 사용하도록 기간을 정했다.

부산 중구도 주민 1인당 10만원씩 제2차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부산 중구는 총 41억3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9일까지 지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