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예산으로 방한복 지급했더니..인터넷에 팔려다 들통난 환경미화원

박진규 기자 입력 2021. 01. 12. 08:49

기사 도구 모음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으로 구입해 지급한 방한용품을 인터넷에 되팔려다 들통난 환경미화요원들이 물의를 빚고 있다.

하지만 이 점퍼와 안전화는 무안군이 이번 겨울을 앞두고 군 소속 환경미화원들에게 지급한 방한용품으로 확인됐다.

무안군 관계자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환경미화원들에 대해 복지차원에서 지급한 방한용품을 외부에 판매하려 했다는 사실에 무척 당혹스럽다"면서 "이들에 대해서는 관계법규를 검토해 파면 등 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겨울 패딩 점퍼·안전화 등 상표도 떼지않고 판매
주민 제보로 확인..무안군, 파면 등 엄벌 방침
전남 무안군이 소속 환경미화원에게 지급한 방한복과 안전화가 유명 인터넷 중고 사이트 판매물로 올라와 논란이다.2021.1.11/뉴스1

(무안=뉴스1) 박진규 기자 =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으로 구입해 지급한 방한용품을 인터넷에 되팔려다 들통난 환경미화요원들이 물의를 빚고 있다.

12일 전남 무안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유명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 겨울 패딩점퍼와 안전화를 판매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판매가는 다운패딩 45만원, 안전화는 각각 5만원과 3만원으로 소개됐고, 제품들은 모두 상표도 떼지 않은 채 새 제품으로 소개됐다.

하지만 이 점퍼와 안전화는 무안군이 이번 겨울을 앞두고 군 소속 환경미화원들에게 지급한 방한용품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물건을 구매하려는 사람이 판매자와 거래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이후 무안군 홈페이지에 관련 내용을 신고해 무안군도 파악했다.

무안군은 즉시 조사에 들어가 환경미화원 4명이 인터넷에 물품을 판매하려 했던 것을 확인했다.

논란이 되자 이들은 게시물을 내려 실제 물건이 거래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무안군은 2700여만원을 들여 환경미화원 81명에게 지난해 11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방한복과 안전화를 지급했다.

방한복은 1인당 23만원 상당의 겨울 점퍼며, 안전화는 6만5000원가량의 두켤레씩이다.

무안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이번 일탈행위를 엄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환경미화원들에 대해 복지차원에서 지급한 방한용품을 외부에 판매하려 했다는 사실에 무척 당혹스럽다"면서 "이들에 대해서는 관계법규를 검토해 파면 등 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041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