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유한킴벌리 대용량 생리대 기획 "포장재 40% 줄여"

한영준 입력 2021. 01. 12. 10:19

기사 도구 모음

유한킴벌리가 포장비닐 플라스틱을 약 40% 줄인 대용량 생리대를 출시하며, 포장재 줄이기 실천에 앞장선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유한킴벌리는 2019년부터 생리대의 재포장 비닐을 보다 지속가능한 소재로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신제품으로 개발된 대용량 제품은 기존 동종 묶음상품 대비 포장비닐 플라스틱을 약 40% 이상 감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좋은느낌 대용량 특별기획 '에어핏쿠션' 이미지. 유한킴벌리 제공

[파이낸셜뉴스] 유한킴벌리가 포장비닐 플라스틱을 약 40% 줄인 대용량 생리대를 출시하며, 포장재 줄이기 실천에 앞장선다.12일 업계에 따르면 유한킴벌리는 2019년부터 생리대의 재포장 비닐을 보다 지속가능한 소재로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지난해 9월 환경부와 ‘과도한 포장재 줄이기’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이후, 지난 11월까지 묶음상품 등에 적용된 모든 2차 포장재의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을 30% 낮춰 환경 부담을 줄이는 과정을 거쳤다.

이에 더해, 보다 효과적인 포장재 감축을 위한 제품 기획에 착수, 묶음 상품의 2차 포장재를 줄이는 방법으로 대용량 기획제품을 추가 개발했다. 신제품으로 개발된 대용량 제품은 기존 동종 묶음상품 대비 포장비닐 플라스틱을 약 40% 이상 감축했다.

이번 대용량 특별기획으로 선보인 제품은 ‘좋은느낌 유기농 순면커버’, 좋은느낌 에어핏쿠션’, ‘좋은느낌 좋은 순면’, ‘화이트 시크릿홀’ 등 유한킴벌리 주요 생리대 제품의 중형과 대형 사이즈이며, 각각 60개입, 54개입으로 구성된다.

유한킴벌리 담당자는 “대용량 제품은 재포장을 줄이는 환경적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장바구니 사이즈가 커지고 있는 소비 트렌드와도 부합한다” 며 “소비자들이 보다 편안하게 포장 부담을 고민하지 않고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향후 관련 제품 공급과 함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제품은 이마트몰과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으며, 출시를 기념해 이마트몰 및 매장에서는 신제품 20%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미래세대와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환경경영 3.0’을 발표하고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원료를 사용한 주력 비즈니스의 매출 비중을 기저귀, 생리대는 95%까지, 미용티슈, 화장지는 100%까지 끌어올려 지구 환경 보호에 기여하기로 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