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까스텔바작, 코로나19바이러스 방지 항균 소재 적용한 제품 출시

김동호 기자 입력 2021. 01. 12. 10:22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항균, 친환경과 관련된 제품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패션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지 항균 소재 제품 개발 및 적용에 착수해 화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까스텔바작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효능으로 강력한 항균 효과를 주는 기능성 소재 개발에 착수해 올해 기획되는 제품군에 본격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최근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항균, 친환경과 관련된 제품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패션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지 항균 소재 제품 개발 및 적용에 착수해 화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까스텔바작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효능으로 강력한 항균 효과를 주는 기능성 소재 개발에 착수해 올해 기획되는 제품군에 본격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정 소재가 항균 소재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99%이상의 세균 억제력을 인정받아야 하고, 까스텔바작은 항균제를 코팅하거나 소재 원료에 항균제를 컴파운딩하는 공정 방식을 통해 인체에 무해한 섬유 소재를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골프장에서는 기능성 용품으로 향균력을 갖춘 구리 원사를 이용한 항균커버를 골프카 손잡이에 부착하는 등 코로나 19 이후 위생과 방역을 강화하는 추세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백신 등 사후 치료에 앞서 생활 방역체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바이러스 예방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항균의 일상화를 섬유에도 접목시키겠다는 발상이다.

까스텔바작 관계자는 “’항균’은 바이러스를 없애는 것이 아니라 더 이상 증식하지 않도록 억제하고 방지하는 것”이라며 “2020년 이미 일부 제품에 항균 소재를 적용한 바 있고, 올해는 본격적으로 신제품군의 기획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까스텔바작은 2021년 사업계획안을 공표하고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추진과 친환경적이며 윤리적,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 방침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동호기자 dongh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