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남양유업, '과수원' 폐소재로 업사이클 장난감 만든다

이정은 입력 2021. 01. 12. 10:39

기사 도구 모음

남양유업은 친환경 캠페인 '세이브 디 어스(Save The Earth)' 활동의 일환으로 비플라스틱 장난감 '스토리빌더' 제작에 동참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놀이 키트는 산림훼손이 전혀 없는 100% 업사이클 종이로 만든 친환경적 장난감으로, 현재 남양유업은 '과수원' 제품의 폐소재 100kg를 기부해 1000개의 '스토리빌더(기후 위기 편)'로 재탄생 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남양유업은 친환경 캠페인 '세이브 디 어스(Save The Earth)' 활동의 일환으로 비플라스틱 장난감 '스토리빌더' 제작에 동참한다고 12일 밝혔다.

남양유업은 제품 생산 간 발생하는 폐소재를 서울새활용플라자 소재은행에 기부하며, 이 기부된 폐소재들은 서울새활용플라자 입주 업체인 '플레이 31'의 업사이클 창의 놀이 키트 '스토리빌더' 소재로 활용된다.

'스토리빌더'는 멸종 위기 동물, 플라스틱으로 아파하는 바다, 기후 위기에 대해 알아보고 모두가 행복하게 공존하는 마을을 만들어 보는 창의 놀이 키트이다. 이 놀이 키트는 산림훼손이 전혀 없는 100% 업사이클 종이로 만든 친환경적 장난감으로, 현재 남양유업은 '과수원' 제품의 폐소재 100kg를 기부해 1000개의 '스토리빌더(기후 위기 편)'로 재탄생 시켰다.

남양유업은 앞으로도 소재 기부를 통한 더 많은 업사이클 제품 제작 참여에 동참할 계획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캠페인 활동을 지속 펼쳐 플라스틱 저감에 동참하는 한편, '지속가능 발전 목표(SDGs)'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