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안철수, 北피살 공무원 아들 만나.."국가는 왜 존재하나"

이동환 입력 2021. 01. 12. 14:0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해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게 사살된 공무원 A씨의 유가족과 만났다.

A씨 아들의 모친은 "거짓과 왜곡으로 사회적 낙인까지 찍혀 가족들 가슴엔 피멍이 들었다"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울먹였다고 안 대표는 전했다.

안 대표는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국가는 희생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해상 피살 공무원의 아들과 만난 안철수 대표 [안철수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해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게 사살된 공무원 A씨의 유가족과 만났다.

안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서 "어제 부산에 다녀왔다. 따뜻한 밥 한 끼 나누며 아드님을 위로하고 싶었다"며 만남을 공개했다.

그는 고등학생인 A씨 아들을 안아주는 사진과 함께 "성인이 되기 전 부모를 잃은 슬픔과 충격은 무엇과도 비견될 수 없다"며 "하지만 정부는 냉담했다"고 적었다.

안 대표는 "진상 규명을 하겠다던 대통령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사실을 호도하고 은폐하던 자들은 여전히 장관이고 청장"이라며 현 정권이 직무 유기에 대해 사과도 하지 않고, 오히려 유가족에게 '월북 프레임'을 씌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오히려 유가족의 마음을 갈기갈기 찢어놓았다. 국가란 대체 왜 존재하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A씨 아들의 모친은 "거짓과 왜곡으로 사회적 낙인까지 찍혀 가족들 가슴엔 피멍이 들었다"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울먹였다고 안 대표는 전했다.

안 대표는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국가는 희생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해상 피살 공무원의 아들과 만난 안철수 대표 [안철수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dh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