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경기도·산하기관 1만2천명 '코로나 선제검사'..19일까지

이영규 입력 2021. 01. 12. 15:14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경기도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조치 일환으로 13일부터 19일까지 검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경기도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조치 일환으로 13일부터 19일까지 검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도 및 공공기관 일반직, 공무직 등 모든 직종 근무자 총 1만2000여명이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자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번 검사는 대민접촉이 잦은 직원부터 실시하며 검사기간과 검사시간을 분산해 행정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검사는 정확도가 가장 높은 방식인 비인두도말 PCR검사로 민간 전문기관에서 진행한다. 본청과 북부청, 인재개발원 등 3곳에 검사소를 설치해 현장 검사를 실시한다.

확진자 판정 시에는 보건소에 통지하고 완치 시까지 격리 치료하게 된다. 밀접 접촉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된다.

확진자 및 접촉자 발생부서 사무실은 일시 폐쇄하고 소독을 실시해 확산가능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공공기관에서의 집단감염은 행정공백으로 인한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대민업무로 인해 지역사회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경기도 직원들이 업무에 전념을 다하고 도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이번 선제적 검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