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경기도, 대설 관련 비상1단계 근무 돌입

이영규 입력 2021. 01. 12. 17:07 수정 2021. 01. 12. 17:53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가 12일 대설 관련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무과 등 10개 부서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경기도지역에 1~3cm 눈이 예상되니 퇴근길 대중교통이용, 눈길 미끄럼주의 등 안전에 주의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전체 도민들에게 발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12일 대설 관련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무과 등 10개 부서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지난 6일과 7일 폭설로 큰 피해를 입은 만큼 (이번에는)출퇴근 시간대 교통마비 등으로 인한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날 '경기도지역에 1~3cm 눈이 예상되니 퇴근길 대중교통이용, 눈길 미끄럼주의 등 안전에 주의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전체 도민들에게 발송했다.

또 고양시 현천동, 시흥 대야동 도내 116개 취약구간에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아울러 제설제 사전살포 등 선제적 제설작업에 들어갔다. 특히 도내 시군에 녹은 눈이 얼면서 도로결빙이 예상되는 고갯길이나 이면도로 등 제설취약 구간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제설제 사전살포, 차량 감속안내 등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이면도로 등 마을도로는 지역자율방재단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잔설제거와 제빙을 실시하도록 하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 집ㆍ가게 앞 눈치우기 협조안내를 독려하도록 했다.

도는 지난해 12월 결빙취약구간에 대한 안내를 강화하기 위해 새벽에도 운전자가 감지할 수 있는 LED표지판을 지방도 90개곳과 시군도 179곳에 설치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