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정부, 내년 개교 한전공대 운영비 전력기금으로 지원

성수영 입력 2021. 01. 12. 17:37 수정 2021. 01. 13. 01:41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내년 3월 개교하는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한전공대)의 운영비용 일부를 전력산업기반기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정부는 산업 용도인 기금을 한전공대 지원 등 교육 목적에 투입할 수 있게 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한전공대 설립 및 운영에 필요한 비용은 기본적으로 한전과 발전공기업,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한다"며 "운영비용 일부가 부족하면 정부가 지원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내년 3월 개교하는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한전공대)의 운영비용 일부를 전력산업기반기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전력기금은 전기 사용자들이 매달 납부하는 전기요금 중 3.7%를 떼 적립하는 돈이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전기사업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을 공포했다. 전력기금의 사용 범위를 기존 ‘전력산업 전문인력 양성’에서 ‘관련 융복합 분야 전문인력 양성’ 사업으로 확대하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정부는 산업 용도인 기금을 한전공대 지원 등 교육 목적에 투입할 수 있게 됐다. 한전공대의 설립비용은 6210억원, 연간 운영비는 641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한전공대 설립 및 운영에 필요한 비용은 기본적으로 한전과 발전공기업,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한다”며 “운영비용 일부가 부족하면 정부가 지원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한전공대뿐 아니라 다른 대학의 전력산업 융복합 인력 양성에도 전력기금 투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