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충북도, BT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 대폭 확충

청주CBS 박현호 기자 입력 2021. 01. 12. 18:03 수정 2021. 01. 12. 18:03

기사 도구 모음

충청북도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대폭 확충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청주 오송에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 충주에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 제천에 천연물 지식산업센터, 영동에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를 신축할 방침이다.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와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는 각각 200억 원과 248억 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충주·제천·음성에 창업 거점 조성.."오송·충주 국가산단 성공의 필수 요건"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 제공
충청북도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대폭 확충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청주 오송에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 충주에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 제천에 천연물 지식산업센터, 영동에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를 신축할 방침이다.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와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는 각각 200억 원과 248억 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는 연면적 6930㎡,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기업 입주 공간 30실과 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 GMP 기반 초도물량 생산이 가능한 시설로 구축된다.

연면적 1만 4천㎡,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지는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는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맞물려 북부권 바이오산업 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비 등 242억 원을 투입해 2023년부터 운영 예정인 천연물 지식산업센터는 기존 천연물 산업 기반과 연계한 체계적인 기업 육성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세계 최대 규모(추정량 5억t)의 일라이트가 매장된 영동에 150억 원을 투입해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를 조성해 고부가가치 벤처.창업기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송·충주 국가산단을 성공적으로 조성하려면 중소·벤처기업의 집중 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경제에 새바람이 일도록 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CBS 박현호 기자] ckatnfl@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