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유럽의약품에 코로나19 백신 승인 신청

노상우 입력 2021. 01. 12. 18:10

기사 도구 모음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이 유럽의약품청(EMA)에 사용승인 신청을 했다.

유럽의약품청은 12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조건부 승인 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백신이 승인을 받게 되면, EU 회원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 이어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승인되면 화이자-모더나 이후 3번째 백신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이 유럽의약품청(EMA)에 사용승인 신청을 했다.

유럽의약품청은 12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조건부 승인 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백신 승인 여부에 대한 의견은 오는 29일까지 나올 예정이다.

해당 백신이 승인을 받게 되면, EU 회원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 이어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에서 보관해야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일반적인 냉장 온도에서도 보관이 용이하고, 가격도 저렴해 백신업계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게임체인저’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한편 한국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00만회분(1000만명분)을 선구매했으며, 다음 달부터 접종에 들어갈 계획이다. 영국에 이어 EU에서도 승인이 날 경우, 한국에서의 승인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nswreal@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