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충북 진천군 "코로나19 검사 확진율 1.07%"

진천=청주CBS 김종현 기자 입력 2021. 01. 12. 18:12

기사 도구 모음

충북 진천군의 코로나19 검사 확진율이 전국 평균을 밑돌아 비교적 안정적으로 감염병 관리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지금까지 1만 5485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이 가운데 167명의 확진자가 나와 확진율 1.0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에 대해 "전국 평균인 1.59%보다 낮은 수치일뿐 아니라 코호트 격리중인 관내 요양시설 등에서 137명의 확진자가 집중 발생했다"며 "지역 전파없이 안정적인 관리를 이어가고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양시설 현장 검체 채취 모습. 진천군 제공
충북 진천군의 코로나19 검사 확진율이 전국 평균을 밑돌아 비교적 안정적으로 감염병 관리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지금까지 1만 5485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이 가운데 167명의 확진자가 나와 확진율 1.0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에 대해 "전국 평균인 1.59%보다 낮은 수치일뿐 아니라 코호트 격리중인 관내 요양시설 등에서 137명의 확진자가 집중 발생했다"며 "지역 전파없이 안정적인 관리를 이어가고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군은 혹시 모를 요양병원을 통한 지역 내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시설 이용자와 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매일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하고, 사흘에 한번씩 PCR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외에도 동절기 호흡기감염 동시 유행에 대비해 진천성모병원을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해 지난달 28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진천=청주CBS 김종현 기자] kim1124@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