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육상서 LNG 주유.. 가스公 '벙커링' 첫 성공

정상균 입력 2021. 01. 12. 18:13 수정 2021. 01. 12. 19:13

기사 도구 모음

한국가스공사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육상에서 LNG 추진선에 연료를 공급하는 LNG 벙커링에 처음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LNG 벙커링 사업을 위해 지난해 12월 한국엘엔지벙커링을 설립, 산업통상자원부에 선박용천연가스사업자 등록을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탱크로리로 선박에 연료공급
2030년 벙커링 매출 1조 목표
한국가스공사 관계자가 지난 10일 거제조선소에서 액화천연가스(LNG)탱크로리를 이용해 육상에서 LNG 연료를 선박에 공급하고 있다. 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육상에서 LNG 추진선에 연료를 공급하는 LNG 벙커링에 처음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LNG 벙커링 사업을 위해 지난해 12월 한국엘엔지벙커링을 설립, 산업통상자원부에 선박용천연가스사업자 등록을 마쳤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지난해 12월 삼성중공업과 LNG선 시운전용 LNG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지난 10일 거제조선소에서 건조된 10만t급 탱커선에 LNG 탱크로리를 이용한 TTS(Truck to Ship, 육상 차량을 통해 선박에 공급) 방식으로 LNG 약 220t(탱크로리 15대 분량)을 성공적으로 공급했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기존 TTS 방식 이외에도 △국내 최초 LNG 수송 및 벙커링 겸용선(제주 LNG 2호선)을 이용한 STS(Ship to Ship, 해상에서 선박을 통한 공급) △가스공사 LNG기지의 하역설비(Jetty)를 이용한 PTS(Port to Ship, 항만 파이프라인을 통한 공급)로 LNG 공급 방식을 확대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이미 지난해 11월 LNG 수송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같은 벙커링 사업으로 가스공사는 오는 2030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한국엘엔지벙커링 지분 일부를 올해 상반기 내에 민간기업에 매각해 합작회사로 운영할 예정이다. 사업 초기 리스크를 줄이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사기구(IMO)는 지난해 1월부터 공해를 항행하는 선박이 사용하는 연료의 황 함유량을 0.5% 이하로 규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 각국 정부도 자국 영해에 대해 황 함유량 규제를 엄격하게 시행 중이다. 이같은 추세로 LNG 벙커링 선박이 많이 건조되고 있다. 오는 2030년 선박연료 시장 내 LNG 사용량은 전 세계 3000만t, 우리나라는 140만t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