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청주서 실종된 60대 치매 여성 열흘 만에 숨진채 발견

조준영 기자 입력 2021. 01. 12. 18:21 수정 2021. 01. 12. 18:37

기사 도구 모음

충북 청주에서 노인주간보호센터를 가려고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60대 여성이 열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오후 5시25분쯤 흥덕구 석곡동 한 주택공사 현장에서 A씨(66)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A씨가 발견된 장소는 실종 지점에서 약 4㎞ 떨어져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추운 날씨에 길을 돌아다니다가 주택공사 현장 안으로 들어간 뒤 동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자세한 경위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충북 청주에서 노인주간보호센터를 가려고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60대 여성이 열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오후 5시25분쯤 흥덕구 석곡동 한 주택공사 현장에서 A씨(66)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A씨가 발견된 장소는 실종 지점에서 약 4㎞ 떨어져 있다. 현재까지 범죄 피해 정황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추운 날씨에 길을 돌아다니다가 주택공사 현장 안으로 들어간 뒤 동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자세한 경위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6시13분쯤 서원구 한 아파트 단지 주변에서 실종됐다. 치매(4급)를 앓던 A씨는 주간보호센터 운행 차량을 타려고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흥덕구 가경동 일원에서 수색을 벌여왔다.

reas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