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금융위 "고액 신용대출 특별관리 강화"

김준영 입력 2021. 01. 12. 18:26 수정 2021. 01. 12. 22:02

기사 도구 모음

금융위원회가 고액 대출을 중심으로 금융리스크를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은 12일 금융리스크 대응반회의에서 "과도한 레버리지를 활용한 부동산 등 자산투자에 대해 우려의 시각이 있다"며 "최근 급증한 고액 신용대출, 특히 긴급생활·사업자금으로 보기 어려운 자금 대출에 대해 은행권의 특별한 관리 강화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리스크 대응반회의
"자산시장 쏠림 면밀 감시"

금융위원회가 고액 대출을 중심으로 금융리스크를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소상공인 등 취약 부문과 관련한 부채는 아직 우려스러운 수준이 아닌 것으로 보고 지원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은 12일 금융리스크 대응반회의에서 “과도한 레버리지를 활용한 부동산 등 자산투자에 대해 우려의 시각이 있다”며 “최근 급증한 고액 신용대출, 특히 긴급생활·사업자금으로 보기 어려운 자금 대출에 대해 은행권의 특별한 관리 강화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다만 금융위는 올해 들어 5대 은행 신용대출 잔액이 약 2179억원(지난 8일 기준) 증가했다며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했을 때 아직까진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진단했다. 도 부위원장은 “신용대출 자금의 특정 자산시장으로의 쏠림 여부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신용대출 증가세를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가계대출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서는 등 가계대출의 위험수위에 빨간불이 들어온 가운데 고액 부채 중심으로 관리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 대해서는 지원을 이어가겠다는 기조다.

취약 부문을 중심으로 어려움이 지속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금융위는 올해에도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해 3조원 규모의 집합제한업종 소상공인 임차료 융자 프로그램 신설과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개편 등의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확대했다.

도 부위원장은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해 신설·확대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오는 18일부터 가동될 수 있도록 실무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