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S

과천시, 대설특보 발효에 따라 비상근무 체제 돌입

과천=김동우 기자 입력 2021. 01. 12. 19:17

기사 도구 모음

과천시는 12일 16시 50분, 대설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눈으로 인한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하고 제설작업에 들어갔다.

시는 14시 35분 경, 기상상태 관측 후 주요도로에 약 28톤의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했으며, 오후 5시 20분에는 지역 주민들에게 대설특보와 관련,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하고 집 앞 눈 치우기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천시제설장면. / 사진제공=과천시
과천시는 12일 16시 50분, 대설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눈으로 인한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하고 제설작업에 들어갔다.
시는 제설작업에 참여할 공무원 210명에게 비상근무를 명했다. 유니목, 살수차 등을 이용해 남태령 고개 등 주요도로 55km구간에 대해 결빙을 막기 위해 제설제를 살포하고 눈을 치울 계획이다. 공무원들은 주요 인도, 도로 등에 쌓인 눈을 제거할 예정이다.
시는 14시 35분 경, 기상상태 관측 후 주요도로에 약 28톤의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했으며, 오후 5시 20분에는 지역 주민들에게 대설특보와 관련,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하고 집 앞 눈 치우기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김종천 시장은 “골목이나 경사로 등에 눈이 쌓이지 않도록 특별히 신경 써 주기 바라며, 제설제 뿐만 아니라 제설 삽날 등을 병행해서 도로에 눈이 쌓이지 않도록 해달라”라고 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주민자치위원들과 통장, 사회단체 등에도 눈 치우기에 대해 안내해 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김종천 과천시장은 오후 5시 40분경, 대설특보에 따른 도 및 시군 재난 상황 긴급대책회의에 참석했다. 

과천=김동우 기자 bosun1997@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