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영업제한 피해 최소화 어떻게?..지원책 눈길

정다예 입력 2021. 01. 12. 19: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강제적 거리두기 대책이 운영 중에 있죠.

자연스레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업소도 늘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골목 상권을 살리기 위한 방안도 추진되고 있는데요.

정다예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현장음> "선결제 상품권 10만 원만 먼저 결제할게요. (네)"

서울 영등포구의 한 음식점.

10만 원짜리 상품권을 냈더니, 쿠폰에는 잔액 11만 원이 찍힙니다.

10만 원짜리 상품권은 9만 원에 산 겁니다.

그러니까, 총 2만 원이 공짜로 주어진 겁니다.

거리두기 강화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불어나면서, 서울시가 '선결제 상품권'을 발행했습니다.

싸게 산 상품권으로 업소에서 미리 결제를 해두고, 결제한 것보다 더 많이 살 수 있게 한 겁니다.

현재 영등포구에서만 400개 넘는 업체가 참여했습니다.

아직 사용하는 사람은 많지 않지만, 최근 매출이 반 토막 난 업주는 작게나마 효과를 기대해봅니다.

<박수현 / 서울 영등포구 'ㅅ'갈비 업주> "문의는 하루 한두 분 정도 오는데, 아무래도 소비자에게 할인이 많이 되는 상품이니까 저희도 많이 오시면 매출 증대를 볼 수 있겠다 생각하고 있어요."

상품권은 헬스장이나 카페 등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조치가 적용된 업장에서만 쓸 수 있습니다.

10만 원 단위로 판매하고, 한 명당 30만 원까지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가맹점을 계속해서 모집하고 있는 각 지자체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습니다.

<채현일 / 서울 영등포구청장> "선결제 캠페인에 참여하면 가계에도 보탬이 되고 골목 상권 살리는 데도 큰 힘이 됩니다. 적극 동참 바랍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피해 소상공인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이어, 향후 특별대출을 제공하는 등 지원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