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이재명, 李·朴 사면 반대.."나쁜 일 했으면 책임 당연"

이보배 입력 2021. 01. 12. 20:0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관련,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본인들이 잘못한 바가 없다고 하는데 용서해주면 '권력이 있으면 다 봐주는구나' 할 수 있다"며 "형벌을 가할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형평성 고려, 응징 효과도 있어야"
4차 재난지원금 관련 "국가 여력 없다는 건 엄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에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관련,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 지사는 12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본인들이 잘못한 바가 없다고 하는데 용서해주면 '권력이 있으면 다 봐주는구나' 할 수 있다"며 "형벌을 가할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사람들이 '나도 돈 많은면 봐주겠네'하면 이 사회가 어떻게 되겠냐"며 "다른 면으로 절도범도 징역을 살게 하는데 그 사람들은 왜 살아야 하느냐. 형평성도 고려해야 하고 응징의 효과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에 대해서도 말을 보탰다. 그는 '선별 지급'에 무게를 두는 기재부를 향해 "조금 험하게 표현하면 게으른 것 아니냐"고 일침했다. 

이어 "기재부 고위직들이 돈 모아서 기업에 투자하면 경제가 선순환하던 시대에 젖어있다"며 "변화된 세상에 맞춰 공부 좀 했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이 지사는 "우리나라의 국가부채 비율은 세계 평균의 3분의 1에 불과하고, 가계부채 비율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며 "경제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을 하면 곳간을 지키는 게 능사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다. 재정 여력이 없다는 건 엄살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