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공정위, '하도급 대금 후려치기' 한국아트라스비엑스 시정명령

박영준 입력 2021. 01. 12. 20:14

기사 도구 모음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계약 관련 서면을 미지급하고, 특정 업체에만 하도급 대금을 낮게 책정한 ㈜한국아트라스비엑스에 시정명령을 부과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자동차·산업용 배터리 제조업체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는 2014년 1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수급사업자에 배터리 부품 제조를 맡기고 단가를 총 22차례 변경했으나 관련 서면은 발급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계약 관련 서면을 미지급하고, 특정 업체에만 하도급 대금을 낮게 책정한 ㈜한국아트라스비엑스에 시정명령을 부과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자동차·산업용 배터리 제조업체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는 2014년 1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수급사업자에 배터리 부품 제조를 맡기고 단가를 총 22차례 변경했으나 관련 서면은 발급하지 않았다. 또 2008년부터 2018년까지 차량용 배터리 부품을 납품하는 사업자를 대상으로는 가공비를 총 29.4% 인상했으나, 산업용 배터리 부품을 납품하는 1개 사업자에게는 2018년 3월에야 처음으로 6.7%를 올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