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 해제.."경기동부 시간당 1~3cm"(종합2보)

류인선 입력 2021. 01. 12. 21:07

기사 도구 모음

12일 퇴근시간대 서울 전역에 내려진 대설주의보가 해제됐다.

눈 구름대는 서울을 지나 동쪽으로 이동해 시간당 3㎝ 눈을 뿌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5시30분을 기준으로 서울 동남권을 제외한 전역에 발효된 대설주의보를 해제한 바 있다.

눈 구름대는 동진하면서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 시간당 1~3㎝ 수준 눈을 뿌리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후 8시 기준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 해제
기상청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 1~3cm 눈"
서울 5cm, 경기광주 6.2cm, 부여 4.3cm 쌓여
[수원=뉴시스]김종택 기자 = 수도권 일부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2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서 시민이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2021.01.12.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12일 퇴근시간대 서울 전역에 내려진 대설주의보가 해제됐다. 눈 구름대는 서울을 지나 동쪽으로 이동해 시간당 3㎝ 눈을 뿌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를 기준으로 서울 전역의 대설주의보가 해제됐다. 기상청은 이날 5시30분을 기준으로 서울 동남권을 제외한 전역에 발효된 대설주의보를 해제한 바 있다.

눈 구름대는 동진하면서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 시간당 1~3㎝ 수준 눈을 뿌리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충청내륙과 전북동부에도 시간당 1㎝ 안팎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

눈 구름대가 시속 45㎞ 수준으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동일지역에 내리는 강한 눈의 지속시간은 1~2시간으로 길지 않았다.

주요지점 신적설 현황은 서울 5㎝, 경기 광주 6.2㎝, 수원 3.8㎝, 양평 3.3㎝, 양주 3.2㎝ 이천 2.9㎝, 강원 철원 1.7㎝, 홍천 2.1㎝, 충청 부여 4.3㎝, 공주 2㎝, 전북 완주 0.7㎝ 등이다.

신적설량이란 하루 동안 새로 내려 쌓인 눈의 깊이를 말한다. 서울의 경우 이날 하루 눈 5㎝ 가량에 새로 내려 쌓였다는 뜻이다.

기상청은 "눈이 강하게 내릴 때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겠으니 차량운행 시 차량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해 추돌하고 등 피해가 없도록 교통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서울 동남·서남권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눈이 내리고 있다. 2021.01.12. radiohead@newsis.com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30분을 기해 서울 동북권과 서북권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그보다 앞선 3시40분께에는 서울 동남권과 서남권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이번 눈은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위치한 가운데 서해상으로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눈 구름대가 발생한 것으로 관측됐다. 이후 기온이 낮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렸다.

한편 경기(군포·안양·과천), 충남(서천·보령·서산·태안·청양) 등의 대설주의보도 오후 8시에 해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