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제주,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 난항

박미라 기자 입력 2021. 01. 12. 21:16 수정 2021. 01. 12. 21: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심번호 발급 '발목'..언론사 등 제3기관 조사 전환 추진

[경향신문]

제주 제2공항 사업에 대한 도민 찬반의견을 묻는 여론조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당초 지난 11일까지 완료하기로 했으나 안심번호 발급에 발목이 잡히면서 여론조사 주관기관을 바꿔야 하는 상황이 됐고, 여론조사 기한은 특정할 수 없게 됐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당초 ‘1월11일까지 여론조사를 완료하고, 불가피한 사유가 발생할 경우에 1회에 한해 10일 이내 연장할 수 있다’고 합의했으나 ‘여론조사 기간은 세부 조사방안에 대해 협의해 정한다’로 합의사항을 변경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여론조사를 위한 안심번호 발급 문제가 생기면서다. 도와 도의회는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안심번호를 발급받아 여론조사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선거 관련 여론조사가 아니면 안심번호를 제공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결국 도와 도의회가 직접 여론조사를 실시할 수 없게 된 만큼 안심번호를 부여받아 선거 여론조사를 할 수 있는 언론사 등 제3기관에서 시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틀었다.

언론사 등 제3기관이 실시하는 선거 여론조사에 제2공항 관련 문항을 삽입하는 식으로 추진한다는 것이다.

다만 여론조사를 주관할 언론사 등 제3기관을 선정하는 작업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3기관 스스로 수천만원의 여론조사 비용을 부담해야 하고, 공정성과 객관성도 담보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단일 언론사가 아니라 여러 언론사의 공동 추진 방안이 오르내리고 있다.

앞서 도와 도의회는 도민 2000여명을 대상으로 제2공항 건설사업에 따른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제2공항 건설 대상지인 성산읍 주민 500여명을 대상으로 별도 여론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

여론조사 문항도 ‘국토교통부가 성산읍 지역에 추진하려는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대한 선생님의 의견은 무엇이냐’며 찬반 의견을 묻는 1개 선택 질문만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여론조사 결과는 국토교통부에 제출한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