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코로나 확산 우려에 허베이성 2천200여만명 봉쇄됐다

심재훈 입력 2021. 01. 12. 21:49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 인접한 허베이(河北)성의 주민 2천200여만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면 봉쇄됐다.

이는 지난해 1월 중국에서 대규모 코로나19 확산을 유발해 봉쇄됐던 인구 900여만명의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사례보다 배 이상 많은 것으로 최근 허베이성 상황이 매우 심각함을 보여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자좡 등 3개 도시 봉쇄..우한 때보다 배이상 많아
하루 100만명분 코로나19 검사 설비 마련한 중국 스자좡 (스자좡 신화=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 인접한 허베이(河北)성의 주민 2천200여만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면 봉쇄됐다.

이는 지난해 1월 중국에서 대규모 코로나19 확산을 유발해 봉쇄됐던 인구 900여만명의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사례보다 배 이상 많은 것으로 최근 허베이성 상황이 매우 심각함을 보여준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12일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많이 나온 허베이성의 성도(省都)인 인구 1천100만명의 스자좡을 포함해 싱타이(邢台)시, 랑팡(廊坊)시를 전면 봉쇄했다.

허베이성은 서울과 이어진 우리나라의 경기도처럼 중국 수도 베이징을 둘러싼 행정 구역이다.

특히, 이날 봉쇄된 스자좡 등 3개 도시 인구만 2천200만명으로 우리나라의 서울과 경기도를 합친 인구와 거의 맞먹는다.

이들 시의 주민과 차량은 봉쇄 해제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는 원칙적으로 이동이 금지된다.

베이징에서 차량으로 불과 30분 거리인 랑팡시는 12일부터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핵산 검사에 돌입했고 도시 밖으로 나가는 진출로는 24시간 감시를 받고 있다.

스자좡시는 12일 전 주민을 대상으로 제2차 핵산 검사를 시작했고 이를 위해 저장(浙江)성, 장쑤(江蘇)성 등에서 파견된 252명의 의료진이 검사 지원에 나섰다.

허베이성은 중국 정부의 긴급 지원으로 하루 110만명분의 핵산 검사를 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코로나19 확산에 통제된 중국 허베이성 스자좡 고속도로 출구 (스자좡 신화=연합뉴스)

이처럼 중국 정부가 도시 봉쇄라는 초강수를 둔 것은 12일 오전에만 허베이성에서 2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이 가운데 스자좡에서 16명, 싱타이에서 5명 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지난 2일 이래 허베이성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326명에 달하며 무증상 감염자도 234명에 이른다.

리치 허베이성 질병통제예방센터 소장은 "허베이성 코로나19 감염자의 70%는 농부들로 대부분 노년층"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허베이성 외에 지난 이틀간 무증상 감염자 71명이 쏟아진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왕쿠이(望奎)현도 12일 전면 봉쇄됐다.

한편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으로 지난해 1월 23일 봉쇄됐던 우한시는 76일만인 그해 4월 8일 해제된 바 있다. 그동안 우한시는 외부와 통로가 단절되고 모든 공공 교통이 중단되면서 '유령 도시'로 변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