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한화그룹, 쎄트렉아이 인수 검토..장 막판 주가 ↑

김소연 기자 입력 2021. 01. 12. 22:02

기사 도구 모음

한화그룹이 소형 인공위성 전문업체 쎄트렉아이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장 막판 보도되면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쎄트렉아이 주가가 급등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 우주항공 방산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쎄트렉아이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체 사업을 맡기고 한화시스템에선 위성서비스 사업을, ㈜한화에선 고체 연료 발사체 사업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을 세운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징주 마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공장에서 근로자들이 항공엔진을 검수하고 있다./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그룹이 소형 인공위성 전문업체 쎄트렉아이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장 막판 보도되면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쎄트렉아이 주가가 급등했다.

12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전일대비 1750원(5.5%) 상승한 3만3550원을 기록했다. 쎄트렉아이는 3350원(8.85%) 급등해 4만1200원에 마쳤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 우주항공 방산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쎄트렉아이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구체적인 금액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대주주 지분을 포함해 20~30%를 인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연구원들이 1999년 설립한 회사다. 국내 민간 기업 중 유일한 위성 제조업체다.

한화그룹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체 사업을 맡기고 한화시스템에선 위성서비스 사업을, ㈜한화에선 고체 연료 발사체 사업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을 세운 상태다.

김소연 기자 nicks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