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진천·충주서 코로나19 연쇄 감염 잇따라..누적 1423명

조성현 입력 2021. 01. 12. 22:11

기사 도구 모음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동일집단 격리 중인 진천군 도은병원 관련 확진자 2명(충북 1421~1422번)이 추가됐다.

충주시에서는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충북 1350번)와 접촉한 60대(충북 1423번)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423명으로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동일집단 격리 중인 진천군 도은병원 관련 확진자 2명(충북 1421~1422번)이 추가됐다.

이들은 이날 병원 전수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충주시에서는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충북 1350번)와 접촉한 60대(충북 1423번)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충주시에서는 지난해 12월29일 40대 부부 동시 확진 이후 새노래교회와 쉴만한물가교회 등 교회 관련 확진이 속출하고 있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423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자는 37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