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곡성군, 올해 6개 분야 76개 제도 달라져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입력 2021. 01. 12. 22:11

기사 도구 모음

전남 곡성군은 올해 달라지는 제도와 시책을 군 홈페이지에 게시하며 적극 홍보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정책을 중심으로 6개 분야 76개 사업이 담았으며 이를 통해 군민들이 변화된 정책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많은 군민이 바뀐 제도와 시책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책자를 제작해 배부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행정 전 분야에서 제도 개선을 계속함으로써 군민들이 만족하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책 꼼꼼히 확인 필수

[곡성=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곡성군은 올해 달라지는 제도와 시책을 군 홈페이지에 게시하며 적극 홍보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정책을 중심으로 6개 분야 76개 사업이 담았으며 이를 통해 군민들이 변화된 정책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분야별로 보면 ▲농업 및 산림 분야 19건, ▲행정, 안전, 질서, 경제 분야 12건, ▲교육 및 보육 분야 17건, ▲보건 및 복지 분야 17건, ▲환경 및 축산 분야 8건, ▲관광 및 문화 분야 3건이다.

먼저 농업 및 산림 분야에서는 올해부터 농촌 생활을 체험해보고 귀농·귀촌을 결정할 수 있도록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행정, 안전, 질서, 경제 분야에는 국가송무체계 개선, 기관과 기업 전입 유도 장려금 지원, 군민 안전 보험 보장 범위 확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교육 및 보육 분야 주요 내용으로는 다 함께 돌봄센터 운영, 드림스타트 슈퍼바이저 배치 등이 주목할만하다.

이밖에 다둥이 가정 육아용품 구입비 지원, 한우 ICT 융복합 확산사업 지원 확대, 관광숙박업소 블루배딩 지원사업 등 분야별로 다양한 시책들을 살펴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많은 군민이 바뀐 제도와 시책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책자를 제작해 배부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행정 전 분야에서 제도 개선을 계속함으로써 군민들이 만족하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