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전북신보 금융센터 투자 결정 연기..타당성 결과 주목

유진휘 입력 2021. 01. 12. 22:1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전주]
전북신용보증재단 이사회가 전라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전북 금융센터 건립 투자 결정을 연기했습니다.

이사회는 지난달 열린 회의에서 기관에 의뢰한 투자 타당성 결과가 나오지 않아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없다며 추후 회의를 열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전라북도는 전북개발공사를 주체로 한 금융센터 개발 방식이 경제성 등이 낮아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할 수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전북신용보증재단 기금을 활용해 건립하기로 방식을 바꿨습니다.

유진휘 기자 (yujh@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