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코로나 신규확진 4천535명..긴급사태 11개 지역 확대 검토

이세원 입력 2021. 01. 12. 22:40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 후에도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긴급사태를 추가로 선포해달라는 지방자치단체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13일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확대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확진자가 많은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일본 정부에 잇따라 긴급사태 선포를 요청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가 선포 지역 최종 조율"..도쿄 확진자 6천명 이상 자택 대기
코로나 긴급사태 선언된 도쿄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도권 일부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된 8일 오후 도쿄의 유흥가에서 도쿄도청 직원이 '긴급사태 선언 발령중'이라고 쓴 안내판을 들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 후에도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긴급사태를 추가로 선포해달라는 지방자치단체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13일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확대할 전망이다.

12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오후 8시 30분까지 4천535명이 새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29만8천880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64명 증가해 4천192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5일부터 8일 연속 4천명을 웃돌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7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장면이 도쿄에 설치된 TV에 중계되고 있다.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거나 집중치료실(ICU)에서 치료를 받은 중증 확진자는 전날보다 17명 늘어난 881명이 돼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수도 도쿄도에서는 확진자를 수용할 병원이나 전용 숙박시설이 제때 확보되지 않아 6천명 이상이 자택에 대기 중이다.

전용 숙박시설 입소나 의료기관 입원을 기다리며 자택에 머물던 중에 증상이 갑자기 악화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감염 확산이 이어지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도 확산하고 있다.

NHK가 9∼11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87%는 자신이나 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봐 불안을 느낀다고 반응했다.

이런 가운데 확진자가 많은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일본 정부에 잇따라 긴급사태 선포를 요청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도권 일부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된 8일 직장인들이 도쿄 시나가와(品川)역에서 이동하고 있다.

수도권 일부 지역에만 선포했는데 긴급사태 대상 구역을 확대해달라는 것이다.

결국 일본 정부는 오사카부(大阪府), 교토부(京都府), 효고현(兵庫縣) 외에 아이치(愛知)·기후(岐阜)·후쿠오카(福岡)·도치기(栃木)현까지 모두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령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NHK와 TBS가 전했다.

현재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만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다.

이들 지역에 대해 모두 긴급사태를 선포하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11개 도부현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는 셈이다.

일본 정부는 이달 8일부터 도쿄 등에 긴급사태를 발효했으며 내달 7일을 끝으로 긴급사태를 해제한다는 계획이지만 한 달 만에 감염 확산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긴급사태를 끝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