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일간스포츠

삼성전자, 갤S21 두뇌 '엑시노스2100' 공개..퀄컴 넘을까

정길준 입력 2021. 01. 12. 2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성능 게임·멀티태스킹에 제격
최첨단 5나노 EUV 공정·최신 CPU/GPU 적용
초당 26조번 인공지능 연산·소비 전력 최대 20% 감소
삼성전자 강인엽 사장(시스템LSI 사업부장)이 '엑시노스 2100'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최신 기술을 집약한 프리미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엑시노스 2100'을 출시했다. 전작 대비 성능을 크게 개선한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20%대 점유율을 확보하며 경쟁사인 퀄컴을 압도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엑시노스 2100은 5나노 극자외선(EUV) 공정으로 생산되며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이 각각 30%, 40% 이상 향상됐다. 인공지능(AI) 성능도 강화됐으며, 삼성전자 프리미엄 모바일 AP 최초로 5G 모뎀 통합 칩으로 구현됐다. 고사양 게이밍과 복잡한 멀티태스킹 환경에 적합하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설계 업체 Arm과 협업해 최대 2.9GHz로 구동되는 고성능 '코어텍스-X1' 1개, '코어텍스-A78' 3개, 저전력 '코어텍스-A55' 4개를 탑재하는 '트라이 클러스터 구조'로 엑시노스 2100을 설계했다. 함께 탑재된 '말리-G78' GPU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과 같은 실감콘텐트의 몰입도를 높인다.

이 제품은 3개의 차세대 신경망처리장치(NPU) 코어와 불필요한 연산을 배제하는 가속 기능 설계 등을 통해 초당 26조번 이상의 AI 연산 성능을 확보했다. 단말기 자체에서 고도의 AI 연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대규모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엑시노스 2100은 최대 2억 화소 이미지까지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이미지처리장치(ISP)를 갖췄다. 최대 6개의 이미지센서를 연결하고, 4개의 이미지센서를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광각·망원 등 다양한 화각의 이미지센서를 통해 입력되는 이미지, 영상 촬영 기능을 제공한다. 이 제품에 내장된 5G 모뎀은 저주파 대역은 물론 초고주파 대역까지 주요 주파수를 모두 지원한다.

이밖에 소비전력은 7나노 대비 최대 20% 개선됐다. AI 연산에 소모되는 전력은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 강인엽 사장은 "앞으로도 한계를 돌파하는 모바일 AP 혁신으로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엑시노스 2100' 세부 사양. 삼성전자 제공

엑시노스 2100은 퀄컴이 최근 발표한 스냅드래곤 888과 함께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 S21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유럽, 인도 등에는 엑시노스2100 탑재 모델이 판매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시장에 나온 갤럭시 S20에서 엑시노스 990과 스냅드래곤 865의 성능을 비교할 수 있었는데, 성능 측면에서 퀄컴이 삼성전자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삼성전자의 이번 모바일 AP 신제품은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과 동등한 성능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 성능 비교 사이트 긱벤치에서 갤럭시 S21 플러스와 울트라 모델의 연산 속도를 측정한 결과 싱글코어에서는 두 AP가 비슷한 수준을 보였지만, 멀티코어에서는 엑시노스2100이 월등히 높은 점수를 나타냈다. 엑시노스2100이 스냅드래곤 888(2.84GHz)보다 높은 클럭의 고성능 코어를 장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치상으로는 좋은 점수를 받았지만, 엑시노스2100이 발열과 배터리 소모 등 고질병을 제대로 극복했는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전 세계 모바일 AP 시장에서 중국과 인도 등 중저가 시장을 공략한 미디어텍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29%의 퀄컴이었으며, 삼성전자, 하이실리콘, 애플이 12%의 점유율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Copyrightsⓒ일간스포츠, JTBC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