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고사양 게임 최적화".. 삼성전자, 모바일 AP 엑시노스 2100 공개

박정일 입력 2021. 01. 12. 23:02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가 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 2100'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현존하는 최상위 미세공정인 5나노 EUV(극자외선) 공정으로 만들어 기존 모델보다 소비전력을 최대 20% 줄이면서도 동시에 CPU(중앙처리장치) 성능을 30%,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을 40% 이상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나노 EUV 공정으로 제작
소비전력 최대 20% 줄이고
처리성능은 30% 이상 향상
갤S 21 스마트폰 탑재 예상
삼성전자 프리미엄 모바일AP 엑시노스 2100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12일 오후 유튜브 채널로 방송한 삼성전자 모바일 AP 엑시노스 2100 출시 행사에서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장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 2100'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현존하는 최상위 미세공정인 5나노 EUV(극자외선) 공정으로 만들어 기존 모델보다 소비전력을 최대 20% 줄이면서도 동시에 CPU(중앙처리장치) 성능을 30%,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을 40% 이상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프리미엄 모바일AP 가운데 처음으로 5G 모뎀 통합칩으로 만든 이 제품은 오는 15일 공개할 예정인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S21에 탑재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12일 오후 유튜브 채널로 온라인 행사를 하고 성능을 대폭 향상시켜 고사양 게임과 멀티테스킹에 최적화 한 프리미엄 모바일AP '엑시노스 210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반도체 설계업체인 ARM과 협력을 기반으로 설계를 최적화 해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은 "최첨단 EUV 공정, 최신 설계 기술을 적용해 이전 모델보다 강력한 성능과 함께 한단계 향상된 AI(인공지능) 기능까지 구현했다"며 "앞으로도 한계를 돌파하는 모바일AP 혁신으로 프리미엄 모바일기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최대 2.9GHz로 구동되는 고성능 '코어텍스-X1' 1개, '코어텍스-A78' 3개, 저전력 '코어텍스-A55' 4개를 탑재하는 '트라이 클러스터 구조'로 설계됐다. 멀티 테스킹 상황에 따라 연산처리 기능을 하는 코어텍스를 최적으로 가동시켜 멀티코어 성능을 이전 모델보다 30% 이상 향상시켰다.

여기에 ARM의 최신 'Mali-G78'을 GPU로 탑재해 이전 모델보다 그래픽 성능을 40% 이상 향상시켰다. 빠르면서도 현실감 높은 그래픽 처리가 가능해져, 게이밍은 물론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등 MR(혼합현실) 기기에서의 사용자의 몰입도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또 3개의 차세대 NPU(신경망처리장치)와 불필요한 연산을 배제하는 가속기능 설계 등을 적용해 기기 자체의 AI 기능도 강화했다. 이를 바탕으로 초당 26조 번(26TOPS) 이상의 AI 연산 성능을 확보했다.

중앙 클라우드 서버와 데이터를 교환하지 않고도 고도의 AI 연산을 할 수 있어 데이터 처리 속도가 한층 빠를 뿐 아니라 네트워크 지원이 없는 상황에서도 개인정보 보호는 물론 안정적인 AI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AP는 최대 2억 화소 이미지까지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ISP(이미지처리장치)를 갖췄다. 현재 삼성전자가 양산 중인 1억 화소 이미지센서보다 더 높은 화소도 처리할 수 있어, 현존하는 역대 최대 성능을 자랑한다.

아울러 5G 모뎀 내장형이라 기기 내에서 차지하는 면적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설계 편의성도 한층 강화했다. 저주파대역은 물론 초고주파대역까지 모두 지원해 다양한 통신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다.

5나노 EUV 공정을 적용해 소비전력은 기존 7나노보다 최대 20% 개선됐다. AI 연산에 소모되는 전력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전력 효율을 최적화 하는 자체 솔루션인 'AMIGO'를 탑재해 배터리 소모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삼성전자 측은 설계부터, 제조, 사용환경까지 전력효율 향상을 고려한 만큼 스마트기기의 충전 횟수를 줄이는 등 탄소 배출량 감소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