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

내일 500명대 중후반 예상..오후 9시까지 신규확진 500명

이보배 입력 2021. 01. 12. 23:13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8일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한 가운데 13일 0시 기준 확진자도 600명 안팎일 것으로 예상된다.

방영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0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동시간대 집계 469명보다 31명 늘어
자정 기준 신규확진, 많아도 600명 안팎 기대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가 비교적 한산하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8일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한 가운데 13일 0시 기준 확진자도 600명 안팎일 것으로 예상된다. 

방영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69명보다 31명 많은 수치다. 

중간 집계치인 500명 가운데 348명(69.6%)은 수도권, 152명(30.4%)은 비수도권 확진자다. 

시도별로는 경기 178명, 서울 140명, 경남 40명, 인천 30명, 부산·강원 각 21명, 경북 13명, 대구·울산 각 11명, 충북 10명, 대전 9명, 전북 6명, 충남 5명, 광주 4명, 제주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세종과 전남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경북 구미시 원평동 금오천 1공영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간호사가 항체 채취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을 봤을 때  500명대 중후반에서 많아도 600명을 넘기지 않을 전망이다. 

최근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는 838명→869명→674명→641명→664명→451명→537명을 기록하는 등 하루 평균 667.7명꼴로 발생했다.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초순 이후 약 한 달만이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발 확진자가 누적 576명으로 늘었고, 서울 관악구의 한 교회에서는 2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밖에 충북 괴산·음성·진천과 안성시 병원 관련 확진자도 총 406명으로 늘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