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동학개미, 3월 15일까지만 웃는다?"..금융위 공식입장 재확인(종합)

최선을 입력 2021. 01. 12. 23:31

기사 도구 모음

금융위원회가 공매도를 3월에 재개하겠다는 목표로 제도 개선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전날 금융위는 공지 문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는 3월 15일 종료될 예정"이라며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 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위가 3월 공매도 재개 목표를 내세웠으나 변수는 여전히 남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12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코스피 시황판을 보며 목 뒤에 손을 얹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한때 3.20% 급락한 3047.56까지 후퇴했지만,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전 거래일 대비 22.50포인트(0.71%) 떨어진 3125.95로 장을 마감했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공매도, 3월 재개 목표로 제도 개선”
개인투자자 ‘동학개미’들 강력 반발
코로나 상황·정치권 움직임 등 ‘변수’

금융위원회가 공매도를 3월에 재개하겠다는 목표로 제도 개선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주가 하락을 부추길 수 있는 데다 공매도가 기관과 외국인의 전유물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금융위는 12일 공지 문자를 통해 “공매도 재개와 관련해 지난 금요일(8일) 금융위원회 주간업무회의 시 금융위원장 발언, 11일 발송된 문자메시지 내용이 금융당국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8일 회의에서 “국민들이 증시의 한 축이 되어줬으며, 최근 주가지수가 3100포인트를 상회하게 된 것은 외국인 순매수가 기여한 바가 크다”며 “금융위는 이러한 긍정적 흐름을 지속·강화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날 금융위는 공지 문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는 3월 15일 종료될 예정”이라며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 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서 공매도 금지 연장에 힘을 싣는 목소리가 나오자 금융위가 선을 그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삼성전자 매수에 나선 것을 두고 “자본시장에도 애국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동학개미’들이 단순히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에 투자하고 있다”면서 “공매도에 대한 근본적인 의심을 해소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 상태로 재개된다면 시장의 혼란뿐만 아니라 개인투자자들의 반발이 엄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용진 의원도 공매도 재개를 신중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금융위에 요청한 바 있다.

개인투자자인 ‘동학개미’들도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공매도가 호조를 보이는 국내 증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금융위가 3월 공매도 재개 목표를 내세웠으나 변수는 여전히 남아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되지 않은 가운데 증시의 향배, 4월 재보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움직임, 공매도 재개에 반발하는 동학개미 등은 금융위 결정에 영향을 줄 요인으로 꼽힌다.

3000고지 정복… 축하받는 코스피 -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증권사 관계자들이 ‘코스피 3000’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