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경제

[사설] 속보이는 '원전 괴담' 소동, 이젠 과학과 싸우나

입력 2021. 01. 13. 00:58

기사 도구 모음

여권에서 "월성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유출됐다"는 한 방송사 보도를 연일 이슈화하고 있는 것은 그 의도를 의심케 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그제 "방사성 수소가 다량 검출돼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1호기 폐쇄가 불가피했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이런 사실을 확인 못 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권에서 “월성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유출됐다”는 한 방송사 보도를 연일 이슈화하고 있는 것은 그 의도를 의심케 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그제 “방사성 수소가 다량 검출돼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1호기 폐쇄가 불가피했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이런 사실을 확인 못 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전 마피아의 결탁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까지 주장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어제 “월성원전 관리체계에 문제가 없는지 국회 차원의 조사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같은 주장은 지난 7~8일 MBC 경북지역 방송이 “한국수력원자력 자체조사 결과 2019년 4월 월성원전 부지 내 10여 곳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관리기준(4만 베크렐/L)의 18배에 이르는 최대 71만3000베크렐까지 검출됐다”고 보도한 것을 근거로 삼고 있다. 그러나 이 보도는 사실을 왜곡한 ‘가짜뉴스’에 가깝다. 한수원은 방송에서 언급한 삼중수소 기준치가 ‘원전 내 측정기준’이 아니라 ‘배출 허용기준’이라며 “위험을 과장하기 위해 다른 기준을 억지로 갖다 붙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수원은 또 “2018년 11월~2020년 7월 조사한 월성원전 인근 주민의 체내 삼중수소 최대 농도는 멸치 1g을 먹었을 때의 삼중수소 섭취량과 같다”는 자료도 제시했다.

한수원의 설명을 들어보면 해당 보도가 잘못된 것을 알 수 있지만 여권에서 이를 ‘괴담’으로 증폭시키는 데는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란 지적이 많다. 정부가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조작해 조기 폐쇄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를 폄훼하고, 그에 따른 검찰 수사를 물타기하려는 속셈으로 비친다는 것이다. 검찰 수사로 월성 1호기 폐쇄의 불법성이 밝혀지면 무리한 탈(脫)원전 정책의 실체가 드러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월성원전 괴담 소동은 2008년 국가적 혼란을 초래한 광우병 사태를 연상시킨다. 당시 MBC PD수첩이 위험성을 과장 보도해 국민의 불안을 증폭시키고, 야당(현 여당)과 좌파성향 시민단체들이 미국산 소고기 수입을 반대했던 것과 비슷하다. 돌이켜보면 광우병 사태는 과학이 아니라 왜곡된 보도를 빌미로 한 정치선동이 본질이었다. 정치적 의도를 갖고 선동 목적으로 가짜뉴스를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원전 괴담도 오십보백보다. 여당이 더 이상 근거도 없는 원전 괴담을 증폭시킨다면 “이제는 과학과 싸우자는 것이냐”는 비아냥을 들을 것이다.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