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조선일보

[조선일보를 읽고] 경항모가 필요한 이유

윤연 성우회 부회장(前 해군작전사령관) 입력 2021. 01. 13. 03: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나라에는 경항공모함(경항모)이 필요 없다는 내용의 칼럼 <高宗 허세 생각나는 文의 6조 경항모 쇼>(1월 7일 자 A30면)를 읽고 반론을 제기하려고 한다. 우선 우리나라 자체가 항공모함이라는 주장은 지상군 위주의 사고다. 대한민국 바다는 영토의 4.5배다. 공해로 나가면 더 광활하다. 우리 해군은 중·일 해군력의 20~30%도 안 된다. 독도나 이어도에 문제가 생기면 공군 급유기가 있어도 육지에서 발진한 항공기는 시간 제한이 많다. 특히 공군 급유기는 연료만 공급하지 무장을 탑재하지 못한다. 하지만 항모는 현장에서 모든 것을 해결한다. 해상 교통로 보호는 부가적 임무다. 경항모의 1차 목표는 북한에 대한 억제력과 도발 시 즉각 응징에 있다. 경항모에 탑재된 항공기는 북한 주변의 어느 해역이든 신속하게 전개할 수 있다. 경항모 도입은 미래의 국가 안보와 국가 이익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