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전국 1등 용산·2등 강남..같은 서울 하늘 아래 안전지수 천차만별

김지훈 기자 입력 2021. 01. 13. 04:01 수정 2021. 01. 13. 15: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사회안전지수] <서울편> ② '부촌' 많은 해운대 안 부러운 마포


서울 25개 자치구의 사회 안전도는 전국 곳곳에 분포된 기초단체 간 차이만큼이나 큰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최고 수준의 사회 안전도를 보인 자치구가 있는가 하면 전국적으로도 낮은 수준에 그친 곳도 있다. 사회 인프라와 업무시설, 주거지가 모두 밀집된 수도임에도 마치 전국 축소판처럼 자치구별 사회안전도가 천차만별로 나타났다.

사회안전도를 측정하기 위한 1인당 소득 등 객관적 지표뿐 아니라 우범지역 체감 등 주관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맞물린 결과다.

가장 큰 원인은 소득 수준과 삶의 방식이 상이한 주민이 모인 대도시의 특성이 거론된다. 하지만 소득·안전 등과 관련한 격차에 따른 박탈감이 사회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서울 상위 5개 자치구=전국 10위권…꼴지는 전국 139위

서울 지역 기준 사회안전지수 최상위권 5곳은 전국 순위가 1위에서 10위 사이에 분포했다. 반면 최하위권 5곳은 전국 순위를 기준으로 하위 37%인 98위부터 10%인 139위 사이에 있다.

머니투데이와 성신여대 데이터사이언스센터,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 온라인패널 조사기업 피앰아이가 전국 시·군·구별 '2021 사회안전지수'(Korea Security Index 2021)’를 조사한 결과 서울 지역 기준으로 사회 안전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전국 사회지수 1위인 용산이었다.

조사대상은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표본의 숫자가 적은 곳을 제외한 155개 시·군·구였다.

우리 사회의 안전과 불안감에 영향을 주는 생활안전뿐 아니라 경제활동, 건강보건, 주거환경 등 크게 4개 분야를 기준으로 정부 통계 등 객관적 지표와 지역당 100명 규모의 주민 설문 등 주관적 지표를 모두 활용했다.

이밖에 지수가 높은 순으로 △강남구(70.70·전국 2위) △강동구(66.34·전국 5위) △서초구(64.84·전국 8위) △마포구(64.00·전국 9위) △송파구(62.13·전국 12위) △중구(61.49·전국 13위) △강서구(61.07·전국 14위) △노원구(60.69·전국 15위) △광진구(59.68·전국 16위) △성동구(59.37·전국 18위) △서대문구(58.12·전국 25위) △양천구(57.14·전국 31위) △도봉구(56.73·전국 33위) △종로구(56.54·전국 35위) △동대문구(55.77·전국 40위) △구로구(54.65·전국 47위) △영등포구(54.42·전국 49위) △동작구(51.52·전국 68위) △관악구(47.39·전국 93위) △성북구(47.10·전국 98위) △강북구(46.20·전국 105위) △금천구(43.02·전국 128위) △은평구(42.34·전국 133위) △중랑구(41.07·전국 139위) 등을 기록했다.
'부촌' 해운대 안 부러운 마포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종합지수 상위권인 용산·강남·강동·서초·마포구는 울산 남구(68.74·전국 3위), 부산 동래구(67.50·전국 4위), 부산 해운대구(63.71·전국 10위)와 같은 지역 부촌들과 함께 전국 최상위권을 형성했다.

25개 자치구 중 순위가 가운데(13위)에 있는 양천구(57.14)는 전국 기준 31위로 대전 서구(57.38)나 부산 강서구(56.82)와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경제활동, 건강보건, 주거환경 등 세부 항목에서도 이런 자치구별 격차는 확인된다.
강남구, 소득 전국 최고
세부항목별로 소득에서 강남구는 객관적 지표인 1인당 소득과 주관적 지표인 소득수준 만족도가 모두 전국 최고로 평가됐다. 반면 중랑구는 주민들이 객관적인 지표보다도 소득의 격차와 박탈감을 더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통계로 확인되는 객관적 지표보다 실제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는 경우도 있다. 노원구는 치안시설의 수는 평균을 밑돌았음에도 주민들은 서울 자치구 평균보다 야간통행이 안전하다는 인식을 보였다.

인구수가 67만명으로 서울에서 가장 많은 송파구는 경제활동(74.04), 건강보건(62.04)이 전국 11위였다. 다만 생활안전(54.68)과 주거환경(57.78)은 각각 44위, 30위로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종로(15만183명) 중구(12만5970명) 등 도심과 거리가 먼 서울 외곽이면서 인구가 가장 적은 금천구(23만1934명)는 생활안전(35.74)은 151위, 주거환경(42.75)은 전국 127위에 그쳤다. 건강보건(51.75)은 67위로 세부항목 가운데선 비교적 높았다.

이성건 성신여대 데이터사이언스센터 소장은 "서울이라는 지역 자체가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 곳으로 다양한 지역이 분포돼 있어 인프라뿐 아니라 개별적인 사람들의 의견이나 느낌 체감 안전도까지 조사하면서 복합적인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안식 강원대 연구교수(사회학 박사)는 "각 지역에서 격차가 발생하는 격차가 갈등의 요인이 될 수도 있다"며 "그 격차를 어떻게 해소할지 대해 (지자체들이) 들여다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