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노래방·헬스장 다음주 문 연다..16일 집합금지 완화방안 발표

김근희 기자 입력 2021. 01. 13. 04:3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1.03. park7691@newsis.com

정부가 오는 16일 헬스장,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의 집합금지 완화 방안을 발표한다.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정 여부도 함께 발표할 예정이지만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400~500명대를 유지하고 있고, 감염경로 불명 환자 등 위험요인도 여전해 단계를 낮추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백브리핑에서 "오는 17일 종료되는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이후 방역조치를 놓고 심층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오는 16일에 결정하고 브리핑 때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내일부터 15일까지는 신규 확진자 수가 올라갈 것"이라며 "이번주 상황과 거리두기 단계 지표를 고려하면서 단계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거리두기 주요 지표는 일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수로 2단계는 300명 초과, 2.5단계는 전국 400~500명 이상이다.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최근 코로나19 감소 속도가 매우 느린데다 감염경로 불명 확진자 비율, 방역망 내 관리 비율 등의 보조지표는 여전히 좋지 않아서다.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감염경로 불명 확진자 비율은 25.1%,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40.2%를 기록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보조지표와 국민 수용성도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있어 중요한 요소"라며 "3차 대유행이 아직 진행 중이고, 감염 감소 속도도 완만해 섣불리 조치했을 경우 다시 환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잠재돼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정부는 현재 수도권 집합금지 업종에 대해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약 6주간 이어진 집합금지로 인해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커졌기 때문이다.

손 반장은 "지난해 12월부터 6주간 이어진 집합금지로 (대상 업종들의) 생계가 곤란해지고, 이로 인한 불만과 반발이 지속되고 있어 고민 중"이라며 "계속 해당 협회나 단체들과 협의하고 있고, 방역적 위험도를 재평가하면서 수칙을 가다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3차 대유행이 꺾인지 1주가 되는 초기 상황"이라며 "집합금지 업종 운영재개를 조심스럽게 단계적으로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BTJ열방센터 누적 확진자 576명…"방문자 67% 검사 안받아"
(상주=뉴스1) 공정식 기자 = 11일 경북 상주시 화서면 상용리 봉황산 자락에 위치한 BTJ열방센터. 최근까지 이곳을 다녀간 신도 2800여 명 가운데 지난 9일까지 전국 9개 시·도에서 50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나머지 신도 상당수가 진단검사를 거부해 방역당국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1.1.11/뉴스1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와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에서 발생한 코로나19(COVID-19) 집단감염 관련 누적 확진자가 576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BTJ열방센터 방문자가 2797명에 달하지만 대부분 검사받지 않고 있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지난해 11월27일부터 12월27일까지 BTJ열방센터 방문자 2797명 사이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방문자 2797명 중 924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126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중 53명이 대전, 충북, 광주, 인천, 충남, 경기, 강원, 부산, 전남 등 9개 시·도의 27개 종교시설과 모임을 통해 450명에게 코로나19를 추가 전파했다. 그 결과 BTJ열방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576명으로 증가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BTJ열방센터 방문객 중) 검사를 받은 사람은 32.8%에 불과해 앞으로 관련 확진자가 더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BTJ열방센터 방문자 대상 개별연락을 통해 검사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방문자의 67%는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다. 상당수가 연락을 받지 않거나 방문 사실을 부인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단장은 "모임에 참석한 사람 다수가 휴대전화를 꺼놔 역학추적에 어려움이 있다"며 "방역조치에 대한 비협조적 태도는 사회 전반에 상당한 피해를 끼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의 안전을 위해 지난해 11~12월 중 BTJ열방센터를 방문한 사람과 이들과 접촉한 후 이상 증상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문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해 방문자들이 신속히 검사받도록 하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강제처분도 이행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조할 계획이다.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