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일보

[뉴스룸에서] 남인순, 당신의 트로피가 아니다

최문선 입력 2021. 01. 13. 04:30

기사 도구 모음

우리를 즉각 자유케 하는 건 진리보다 권력이다.

과거 여성들의 분투, 미래 여성들의 열망이 법제도로써 쟁취한 것이다.

자신의 말이 임씨를 거쳐 박 전 시장 귀에 들어가면 피해자가 얼마나 위험해질 것인가에 무신경했다.

위력에 의한 성폭력 고발은 일생을 거는 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를 즉각 자유케 하는 건 진리보다 권력이다. 그래서 약자들은 약자의 대표를 국회로 보낸다. 노동자는 노동자를, 흑인은 흑인을, 여성은 여성을. 남인순의 ‘더불어민주당 3선 국회의원 배지’는 여성의 정치 참여를 지지한 모두의 것이다. 여성 운동 오래 한 대가로 받은 개인 공로상이 아니다. 과거 여성들의 분투, 미래 여성들의 열망이 법제도로써 쟁취한 것이다.

남 의원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끈끈한 동지였다. 지난해 박 전 시장이 비서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을 시장 젠더특보 임모씨에게 유출한 사람으로 검찰은 남 의원을 지목했다. 그는 피소 사실을 몰랐으므로 유출할 수 없었다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부인했다. “박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데 무슨 일인가”라고 물었을뿐이니 죄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그 질문으로 남 의원은 이미 무고하지 않다. 1분에서 2분. 피소 사실이든, 돌아다닌 소문이든, 남 의원이 여성단체에서 전해 듣고 임씨에게 전화하는 데 걸린 시간이다. 남 의원은 고민하지 않았다. 자신의 말이 임씨를 거쳐 박 전 시장 귀에 들어가면 피해자가 얼마나 위험해질 것인가에 무신경했다.

궁금하면 불쑥 질문할 수 있는 건 대단한 권력이다. 남 의원이 함부로 건 전화 한 통은 피해자를 해쳤다. 성추행 사건은 은밀히 해결될 가능성을 잃었고, 피해자는 일상을 잃었다. 가해자 사망으로 인한 공소권 없음은 영원히 사과받을 수 없음, 끝내 단죄할 길 없음으로 귀결됐다.

위력에 의한 성폭력 고발은 일생을 거는 일이다. 그걸 “불미스러운 얘기”라고 공연히 부름으로써 남 의원은 자신의 걱정이 여전히 누구를 향해 있는가를, 스스로를 누구와 동일시하는가를 들키고 말았다. 다급할 때 튀어나오는 게 본심이라던가. 약속한 많은 것을 남 의원은 배반했다.

“남인순이 그랬을 리 없다”고 아무도 그를 두둔하지 않는다. 그는 이미 그럴 수 있는 사람으로 보였던 것이다. 여성들의 연대가 틈을 보이자 어김없이 어른거리는 것은 차별과 혐오다. “너희가 고작 그 수준이지.” “너희 따위가 감히 정치를.”

가장 수구적인 세력이 가장 노골적으로 남 의원을 조롱한다. 그를 제물 삼아 여성 운동을 신나게 후려갈긴다. 남인순이 상징하는 ‘가치’를 무너뜨리려는 것이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묵인하고 피해자를 헐뜯은 성폭력 공범들은 어느새 안전해졌다. 민주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무공천 약속을 뒤집은 사실도 지워졌다.

이 모든 퇴행과 참혹에 남 의원은 거리를 둔 채 침묵하고 있다. 11일 의정활동보고서를 내고 “새해에도 살림정치, 민생정치를 펼치겠다”고 SNS에 쓴 걸 보면, 탄탄하다는 지역구부터 챙기자고 작심한 것 같다. 끔찍하게 무책임하다. 다시 말하건대, 남 의원의 정치적 성취는 온전히 그의 것이 아니다. 성취가 훼손당하게 내버려 둘 자유가 없다.

한때의 지지자들이, 무엇보다 피해자가 남 의원을 용서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그는 여태 제대로 사과하지 않음으로써 두 번 배반했다. 차마 그의 이름을 박박 지우지 못하는 사람들을 이중의 고통에 빠뜨렸다. 정말로 괴물이 되고 싶지 않다면, 남 의원은 나와서 사죄부터 하라. 이마에 피가 흐를 때까지 고개를 숙이라. 그리고 가능하다면, 모든 것을 부디 바로잡으시라.

최문선 정치부장 moonsu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