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벚꽃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 지방대 정시 경쟁률 사실상 '미달'

오세중 기자 입력 2021. 01. 13. 05: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일 오전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에서 열린 2021학년도 논술고사를 마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나서고 있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벚꽃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

대학의 암울한 미래를 일컫을 때 자주 회자되는 말이다. 수도권에서 먼 벚꽃이 피는 지역에서부터 순서대로 문을 닫는 학교가 생겨날 것이라는 의미다. 이른바 '벚꽃 엔딩'은 학령인구 감소로 정원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지방대와 전문대에게는 정원 미달→학교 재정 악화→폐교의 악순환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로 와닿는다.

교육부도 대학 신입생 수인 '대입가능자원'이 정원보다 부족한 역전현상이 곧 시작되고, 2024년에는 대입가능자원이 37만3470명으로 줄어 대학 정원의 25%를 채울 수 없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지방대의 어려움이 서서히 현실화되는 모양새다. 올해 서울주요대학의 정시모집 경쟁률이 서울대를 제외하고 일제히 하락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역 소재 대학의 경우 정시 경쟁률이 평균 3대 1이 되지 않는 대학이 많다. 사실상 '미달' 사태가 발생할 수 있어 신입생 모집에 비상이 걸렸다. 합격해도 다른 대학 합격으로 이탈하는 신입생을 고려하면 순식간에 정원 미달이라는 구멍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정시경쟁률 서울대만 상승…모두 하락
자료=종로학원하늘교육

12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서울대만 상승했고, 그 외 모든 학교의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이 하락했다.

고려대·서강대·서울대·성균관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 등 서울 주요 8개 대학의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4.73대 1을 나타냈다. 전년 같은 기준 5.25대 1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서울대를 제외한 나머지 7개 대학의 정시 경쟁률이 모두 하락한 것이다. 서울대를 제외한 7개 주요 사립대의 정시 일반전형 경쟁률이 전년 5.47대 1에서 올해 4.83대 1로 하락했다. 서울대는 전년 3.40대 1에서 3.82대 1로 소폭 상승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수능 응시자가 감소하고 상위권 고득점자 층이 줄면서 상위권 대학 정시 경쟁률이 전반적으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추세는 중위권 대학, 지방 소재 대학으로 갈수록 정시 경쟁률 하락이 보다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수도권 소재 대학 집중화 현상 가속화…지역거점국립대도 턱걸이로 3대 1 경쟁률
특히 지역 소재 대학의 경우 정시모집 평균 경쟁률은 3대 1도 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시에서는 수험생이 가·나·다군에서 1곳씩 모두 3번 원서를 낼 수 있다. 중복합격한 학생들이 다른 대학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감안하면 정시에서 평균 경쟁률이 3대 1이 되지 않으면 일반적으로 '미달'로 간주한다. 지방대가 '비상'이 걸린 이유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지방권 소재 대학에서 3대 1보다 경쟁률 낮은 대학 71개 대학이 있었다"며 "지방권 소재 대학이 수시에서도 선발이 어렵고, 정시에서도 선발이 더 어려워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임 대표는 이어 "정원을 못 채우는 대학이 상당수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해가 갈수록 서울 수도권 소재 대학 집중화 현상이 가속화 될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4일 오후 서울 종로학원 강남본원에서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열린 '수능 직후, 2021 대입전략 설명회'를 찾은 학부모들이 배치참고표를 살펴보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실제 지역거점국립대조차 평균 경쟁률이 대부분 3대 1에 그쳤다.

유웨이에 따르면 정시 경쟁률(일반전형·지역인재전형 기준)이 강원대 3.59대 1, 경북대 3.11대 1, 경상대 3.41대 1, 부산대 3.24대 1, 전남대 2.70대 1, 전북대 3.17대 1, 충남대 3.30대 1, 충북대 4.27대 1을 기록했다.

강원대를 제외한 나머지 7개 거점국립대 모두 정시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떨어졌다.

충북대는 전년 5.65대 1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고, 전북대도 전년 3.87대 1에 비해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전년도에 3.11대 1이었던 전남대는 올해 3대 1에 미치지도 못했다.

정시경쟁률이 이렇게 낮을 경우 2월말 추가모집까지 간다고 해도 신인생 충원을 장담할 수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지난해 160여개 4년제 대학이 9000명가량을 추가모집했는데 올해는 추가모집 인원이 1만명을 넘을 가능성이 크다"라면서도 "지역 소재 대학의 경우 (추가모집까지 해도) 미충원 대학이 늘어날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오세중 기자 dano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