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사설] '빚투' 우려되는 증시, 개인투자자 리스크 관리 철저해야

입력 2021. 01. 13. 05:08

기사 도구 모음

새해에 코스피 지수가 역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뚫고 안착한 상태이지만, '동학개미'로 칭송받는 개인투자자들이 빚을 내 증권시장에 투자한다는 분석들이 많아 우려가 적지 않다.

공매도 금지가 풀리면 자금력이 좋은 외국인 투자자나 기관투자자들이 주가 하락을 예측하고 주가를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에서 자금력이 달리는 개인투자자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새해에 코스피 지수가 역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뚫고 안착한 상태이지만, ‘동학개미’로 칭송받는 개인투자자들이 빚을 내 증권시장에 투자한다는 분석들이 많아 우려가 적지 않다. 비록 주식시장이 부동산시장과 달리 현금화가 쉽지만, 상하한 상승폭이 각각 30%라 최악의 경우 하한가 몇 번이면 투자 자금을 완전히 날릴 수 있는 곳이 주식시장이기 때문이다. 그제 개인투자자들이 사들인 주식이 4조 5000억원으로 역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종전의 개인 순매수 기록인 2조 2000억원의 곱절을 넘겼다.

그제는 삼성전자와 현대차에 개인투자자들이 몰려들었다. 개미들이 대형주 매집에 나서는 모습은 과거에 없던 모습이라는 평가다. 여유 자금으로 투자하는 것이라면 문제 될 게 없지만 지난 8일 기준 개인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는 하루 사이 2000억원이 늘어 20조 3221억원을 기록했다. 새해 들어 1조 1000억원이 늘었다. 마이너스통장은 나흘 동안 7411개가 만들어졌다.

저금리에 시중 유동성이 풍부한 탓에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시장에서 과잉 버블이 형성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탓에 실물경제와의 괴리가 심화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투자자 보호는 투자자 자신이 리스크 관리로 풀어야 한다. 게다가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로 1년간 유지했던 공매도 금지를 오는 3월 15일 종료한다. 공매도 금지가 풀리면 자금력이 좋은 외국인 투자자나 기관투자자들이 주가 하락을 예측하고 주가를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에서 자금력이 달리는 개인투자자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은 어제 “긴급 생활·사업자금으로 보기 어려운 자금 대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라”고 은행권에 당부한 만큼 대출 회수에 따른 증시 위축 등도 고려해야 한다. 다각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하고 빚투라면 규모를 최소화해야 한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