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공군 준위,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취득..국내 3명 보유

박대로 입력 2021. 01. 13. 08:32

기사 도구 모음

공군은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준사관 101기)가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최 준위가 취득한 국제기술사는 국제엔지니어링연맹(IEA)이 국가 간 원활한 기술·인력 교류를 위해 만든 국제 통용 자격이다.

최 준위는 2013년 공군 최초로 항공기관기술사와 금속재료기능장 자격을 동시에 취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동인 준위, F-15K와 KF-16 등 엔진 관리
[서울=뉴시스]공군은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가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공군 제공) 2021.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공군은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준사관 101기)가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최 준위가 취득한 국제기술사는 국제엔지니어링연맹(IEA)이 국가 간 원활한 기술·인력 교류를 위해 만든 국제 통용 자격이다. 국내에서 최 준위를 비롯해 3명만 이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이 자격을 취득하려면 ▲국내기술사 자격 보유 ▲석사 이상 공학인증교육 이수 ▲7년 이상의 관련 분야 실무경력 ▲2년 이상의 책임기술자 실무경력 ▲한국기술사회 주관 기술사 전문교육 150학점 이상 이수 등 5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서울=뉴시스]공군은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가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최 준위가 항공기 엔진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공군 제공) 2021.01.13. photo@newsis.com

이로써 최 준위는 국제엔지니어링연맹 회원국 항공기 엔진 설계와 연구 개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최 준위는 공군항공과학고등학교를 22기로 졸업하고 1993년 임관했다. 그는 2006년부터 F-15K, KF-16 등 공군 전투기 엔진의 기술지원·관리업무를 수행하는 '무기체계 전문가'로 근무하고 있다.

최 준위는 2013년 공군 최초로 항공기관기술사와 금속재료기능장 자격을 동시에 취득했다. 최 준위는 공군에서 선정하는 '최우수 및 우수 무기체계 전문가'로 3회에 걸쳐 선정되는 등 항공기 엔진 분야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서울=뉴시스]공군은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가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최 준위가 항공기 엔진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공군 제공) 2021.01.13. photo@newsis.com

그는 미국 엔진 제작사인 P&W(Pratt & Whitney)사에서 실시하는 항공기 엔진 분야 관련 공학교육을 2009년과 2011년에 이수했다. 또 2008년부터 매년 P&W사에서 주관하는 'F100 엔진 CIP 국제회의'에 항공기 엔진 분야 전문가로 참석해 한국 공군의 엔진 운용·군수지원 경험을 공유했다.

최 준위는 미국 미드웨스트대학 항공안전 MBA과정(Midwest University, Aviation Safety MBA)과 국내 기계공학 박사학위 취득을 목표로 도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최 준위는 "앞으로도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공군의 항공기 엔진 분야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자기 계발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